[시가 있는 풍경 80] 파시의 잔영

2018.07.19 11:31:00

[우리문화신문=김명호 시인] 

 

 

위도 파장금 파시는 칠산 앞바다 조기 성시가 열리던 곳으로 술집도 많았다고 한다.

이제는 쇠락하여 빈집과 무너져가는 잔해들만 남았다.

애교 넘치는 미소와 웃음소리 사라지고 향그러운 분 냄새도 없고

단지 쓸쓸한 그 옛날의 잔영이 뱃고동소리 마저도 쓸쓸하게 들리는 듯 하다.

 

 

 

 

 

김명호 시인 mhphil@daum.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