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대전 -5.9℃
  • 구름많음대구 -4.5℃
  • 맑음울산 -3.9℃
  • 광주 -2.5℃
  • 맑음부산 -3.5℃
  • 흐림고창 -1.1℃
  • 제주 2.5℃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딸의 49제

 

 

          부정하지 않았다

          꿈이라 여기지도 않았고

          사실을 사실대로 인정했다

 

          잊으려 하면 할수록

          칸나의 선연함으로 오는 게 아픔인지라

          천국에서 만날 거라는 자위도 하지 않았다

 

          길거리에서 마주치는 뒷모습이 닮은 아이

          어디선가 들리는 듯한 목소리

          체할 때 마다 따 달라던 작은 손

 

          못 본체 하지 않았고

          못 들은 체 하지 않았고

          지우려 하지도 않았다

 

          우린 늘 함께 한다

          아침에 방문을 열면 그 자리에

          추모공원엘 가도 그 자리에

 

          만질 수는 없어도

          멀리 갔다고 생각지 않고

          대화를 나눈다

 

          하지만 저 헬로키티 인형

          밤색 피아노

          앙증맞은 운동화

          빼빼로 과자

          제 손으로 접은 카네이션

          사랑한다는 손 편지

 

          진흙에 물이 스미어 늪이 되듯

          늪에 물이 차서 호수가 되듯

          쓰림의 앙금이 물 밖에서 보이지 않듯

 

          그렇게 기억이라는 구더기가

          살 속에서 어미를 파먹는 동안

          마흔 여덟 날이 지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