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목)

  • 맑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21.4℃
  • 맑음서울 24.8℃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2.1℃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0.5℃
  • 구름많음고창 22.1℃
  • 맑음제주 22.6℃
  • 맑음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1.4℃
  • 맑음금산 21.4℃
  • 구름많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항일독립운동

전체기사 보기


인천 중구, '청년 김구 거리 프로젝트' 추진 박차

‘감리서 터 휴게 쉼터 조성’ 등 사업 2021년 10월 준공 예정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인천 중구(구청장 홍인성)가 청년 김구 거리 프로젝트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구는 지난 10일 '청년 김구 역사 거리 조성사업'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홍인성 구청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이 참석했으며 지난달 제안평가를 통해 뽑힌 사업자가 사업의 기본계획 및 방향을 설명했다. '청년 김구 역사 거리 조성사업'은 백범의 정신을 기리고 숭고한 역사와 문화의 힘을 기반으로 중구의 성장 동력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중구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청년 김구 거리 프로젝트'의 대표사업이다. ▲청년 김구의 길 탐방로 조성사업 ▲감리서 터 휴게 쉼터 조성 ▲청년 김구와 중구 기획전시 등 6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의 주요 내용은 백범 김구 선생님과 인연이 있는 인천감리서 터 주변을 정비하고 신포로 약 200m 구간에 인도 조성, 공공조형물 설치 등을 통해 주제 거리를 조성하는 것으로 2021년 10월 준공 예정이다. 이 사업이 끝나면 지역의 상징물로써 역사성을 재조명하고 원도심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인성 구청장은 "본 사업은 구와 백범 김구 선생님과의 인연을 재조명하는 의미 있는 사업으로 성공적으로

하동군, 독립유공자 후손 항일유적지ㆍ명소 탐방

정재상 경남독립운동연구소 소장, 모든 일정 후손들과 함께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경남 하동군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3·1만세운동 100돌 기림사업의 하나로 정재상 경남독립운동연구소 소장과 함께 국내 거주 하동 출신 독립유공자 후손 17명을 특별 초청해 1박 2일 동안 하동군 내 항일유적지와 명소를 탐방하고 선열들의 나라 사랑 정신과 민족애를 군민과 함께했다고 밝혔다. 하동군은 2년 동안 발굴한 하동 출신 정부포상 독립운동가 15인 중 후손 17명을 초청해 11ㆍ12일 이틀 동안 군내지역의 항일유적지와 명소를 탐방했다. 이번 일정 중 첫째 날인 11일에는 하동군청 소회의실에서 윤상기 군수의 유공자 후손 환영식이 있었다. 환영식은 김재영 복지기획담당의 사회로, 윤 군수의 꽃다발 증정, 유족대표와 정재상 소장의 인사, 선물 증정, 조문환 주민 공정여행 놀루와 대표의 일정 소개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오찬장으로 이동해 식사를 마친 뒤 지리산 일대에서 일본군과 맞서 싸우다 전사한 박매지 의병장과 하동 3·1만세운동 지도자 박치화 선생 등 지역 독립운동가를 기념하기 위해 세운 하동읍 소재 '하동독립공원'에 헌화 참배했다. 그리고 박경리 대하소설 '토지'의 무대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과 영호남 주민이 함께 독립 만세운동

2020년 6월의 독립운동가 ’임병극 선생‘ 꼽아

봉오동 전투 승리로 독립전쟁의 서막을 알리다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임병극(1885~미상) 선생을 2020년 6월의 독립운동가로 꼽았다. 선생은 1885년 평안도에서 출생하였으며 1917년 고향을 떠나 북간도(北間島)로 망명하여 대한국민회(大韓國民會) 일원으로 북간도에서 독립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으며, 대한국민회가 만든 항일무장활동 기관인 국민회군의 제2중대장에 임명되어 독립전쟁의 맨 앞에서 활동했다. 국민회군과 함께 북간도에 근거지를 구축하고 항일무장활동을 펼치던 독립군단들은 효과적인 항일전을 위해 1920년 5월 22일 북간도 독립군 연합체인 대한북로독군부(大韓北路督軍府)를 탄생시켰으며, 북간도의 여러 독립군단 소속의 독립군 유격대는 수시로 국내진입 전쟁을 펼쳐 일제 침략자들을 응징했다. 1920년 6월 4일 독립군 유격대는 국내로 진입하여 일본군 헌병 순찰대를 격파하는 큰 전공을 세운 뒤, 6월 6일 대한북로독군부 주력부대가 주둔해 있는 왕청현(汪淸縣) 봉오동(鳳梧洞)으로 향했다. 봉오동은 마치 삿갓을 뒤집어 놓은 모양의 지형으로 들어올 수 있는 입구가 하나였고, 나머지는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외부의 공격을 방어하기에는 최적의 요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분께 마스크 지원

보훈처, 나라 밖 애국지사와 유족 500명 대상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나라 밖 거주 독립유공자와 유족에게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수많은 희생을 감내했던 분들을 잊지 않고 예우하여 그분들에 대한 무한책임을 실현하기 위해 계획되었다. 미국 등 15개 나라에 사는 생존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 500명에게 2만 5천 장의 마스크(KF-94)를 박삼득 처장 명의 감사ㆍ위로 편지과 함께 6월 1일부터 외교부 외교행낭(pouch) 등을 통해 발송된다. 특히, 마스크 지원자 가운데 생존 독립유공자는 나성돈 애국지사(96세), 김창석 애국지사(95세) 등 5명으로 미국 4명, 일본에 1명이 살고 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2월에 중국에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 150여 명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하였고, 최근 5월에는 미국 등 22개 나라 유엔(UN)참전용사에게 마스크 100만 장을, 미국 나바호족 참전용사에게 1만 장을 지원하여 지난 70년 전 6·25전쟁을 통해 맺어진 소중한 인연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이러한 대한민

「영웅, 그 날의 기억을 걷다」 특별전 열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목포시 공동주최 , 목포근대역사관 2관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목포시(시장 김종식)와 공동으로 5월 6일부터 12월 31일까지 목포근대역사관 2관에서 특별전 「영웅, 그 날의 기억을 걷다」를 연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열렸던 3·1만운동 100돌 기림 특별전 「1919 남도, 대한독립만세!」의 순회특별전으로, 전라남도 독립운동사 가운데서도 목포 지역 발자취를 집중적으로 조명하였다. 전시사업비는 ‘행정안전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공모사업’ 지원금으로 추진되었다. 전시는 1897년 개항에서 1945년 광복에 이르기까지 목포에서 일어난 독립운동의 흔적들을 조명하였다. 지역 항일의병과 동학농민운동의 규모를 보여주는 주한일본공사관 기록물, 목포정명여학교 기숙사 사택에서 발견된 1919년 4.8만세운동의 독립선언서와 애절한 독립가 가사본 그리고 지역 학생, 지식인 등 독립유공자 유품 등 60여 점이 출품됐다. 구성은 모두 5부로 기획되었다. ▲ 제1부 <수탈과 저항, 중심에 서다>에서는 지정학적 위치로 인해 수탈과 저항의 역사가 있는 목포를 소개하고 있으며, ▲ 제2부 <항거의 역사,

국립수목원, 독립기념관 “시련의 돌밭” 정원 기증

‘돌밭’은 황폐해진 나라땅, 돌밭 사이의 우리꽃과 식물은 끈질긴 생명력 상징 미선나무, 만리화, 탐라산수국, 털진달래, 붉노랑상사화, 앵초 등 우리 식물로심어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지난 2월 독립기념관과 전시ㆍ교육ㆍ식물관리 등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맺고,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시련관 마당에 작지만 울림이 있는 정원 “시련의 돌밭”을 조성하였다. 독립기념관 제2관 ‘겨레의시련’은 근대적인 자주독립 국가로 나아가려는 노력이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좌절되고 이어진 일제의 식민 지배 실상을 살펴보며 그 속에서도 계속된 우리 민족의 독립 의지를 느껴볼 수 있는 전시관이다. ‘시련의 돌밭’은 우리나라 산지, 계곡부 등에 나타나는 끊어진 암석절벽지대에서 떨어진 바위 부스러기들이 절벽 경사면 아래쪽에 반원추형으로 쌓인 ‘애추(崖錐, talus)’ 지형을 접목하여 조성하였다. ‘돌밭’은 황폐해진 나라땅을 상징하며, 돌밭 사이에 서서히 자라고 있는 우리꽃과 식물은 끈질긴 생명력으로 우리나라를 지켜온 ‘겨레’과 ‘우리 것’을 대표한다.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분포하는 한국특산식물 미선나무를 중심으로 만리화, 탐라산수국, 털진달래, 붉노랑상사화, 제주상사화, 개복수초, 앵초 등 우리 꽃과 나무를 활용하여 조성하였다. 정원은 겨레의 시련관 외부와 내부에서 바라볼 수 있으며, 보는 방향과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