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2.0℃
  • 연무서울 -2.6℃
  • 박무대전 0.1℃
  • 연무대구 2.7℃
  • 연무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4.3℃
  • 맑음부산 3.2℃
  • 구름조금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5.0℃
  • 구름조금보은 -2.7℃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닫기

항일독립운동

전체기사 보기


학생 모두가 하나 되어 위대한 역사를 되새긴다

국가보훈처, 제90돌 학생독립운동 기념행사 열어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 이하 보훈처)는 일제의 차별과 불의에 항거하여 일어난 학생들의 항일운동을 기억하는 ‘제90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 행사’를 오는 3일(일) 오전 11시에 국립아시아문화전당(광주광역시)에서 연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각계대표, 독립유공자 및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우선, 학생독립운동은 1929년 10월 30일 광주-나주 간 통학열차를 이용하던 한일 학생들의 충돌이 도화선이 되었으며, 1929년 11월 3일 광주에서 시작하여 이듬해 3월까지 전국의 300여 개 이상의 학교와 54,000여 명의 학생들이 동맹휴교와 시위운동에 참여하였다. 당초, 기념행사는 교육부 주관으로 지방교육청에서 실시하였으나 3·1만세운동 그리고 6·10만세운동과 함께 3대 독립운동으로 평가받는 점을 고려하여 2018년도부터 정부기념식으로 격상*하여 거행하고 있다.*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 ‘18.11.2.」- 국가보훈처(기념식), 교육부(계기행사) ‘함께한 역사, 함께할 미래’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역사의 고비마다 청년학생들이 하나 되어 새로운 미래

안중근 의사가 이등박문을 처단한 총은?

‘안중근체’ 공개하고 다큐멘터리 <미스터리 추적 안중근의 총> 방영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白日靑天霹靂聲 푸른하늘 대낮에 벽력소리 진동하니 大州諸子魂膽驚 6대주(大州)의 많은 사람들 가슴이 뛰놀았다 英雄一怒奸雄斃 영웅 한번 성내니 간웅(奸雄)이 거꾸러졌네 獨立三呼祖國生 독립만세 세 번 부르니 우리조국 살았다. 위는 신규식 선생이 안중근(1879~ 1910) 의사의 거사를 보고 지은 시다. 오늘은 110년 전 중국 하얼빈역에서 안중근 의사가 동양평화를 깬 일본제국주의의 원흉 이등박문을 처단한 날이다. 1909년 10월 26일 아침 9시 이등박문이 탄 열차가 하얼빈역에 도착했다. 잠시 뒤 그가 열차에서 내려 러시아의 재정대신 꼬꼬흐체프와 함께 러시아 군인들의 경례를 받으며 각국 영사들이 있는 곳을 향하여 천천히 걸어가자 미리 대기하고 있던 안 의사는 권총을 빼들고 이등박문을 향하여 총을 쏘았다. 탕탕탕탕, 모두 4발을 쏘았는데 4발 모두 명중했다. 이어 안 의사는 다시 이등박문의 뒤를 따르는 일본인들을 향하여 총을 쏘아 일본 총영사 천상준언(川上俊彦), 비서관 삼태이랑(森泰二郞), 만주철도 이사 전중청태랑(田中淸太郞) 등을 차례로 거꾸러뜨렸다. 일 헌병이 그를 체포하려고 대들자 하늘을 향하여 "대한독립만세"를 크게

남도의 독립운동 한자리서 볼수있는 특별전 열려

목포국립해양유물전시관서 내년 1월 27일까지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오랜만에 유족으로 대접을 받은 기분입니다. 목포국립해양유물전시관에서 그제(22일) ‘1919남도, 대한독립만세’ 전시회 개막식을 보고 올라왔습니다. 이 전시회에 외할머니(김귀남 애국지사)유품이 전시되어 있어서 아버지랑 참석했습니다. 이번 전시는 목포시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마련한 것으로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는 김귀남 애국지사(1904-1990)의 외손녀 문지연 씨의 이야기다. 김귀남 애국지사는 1921년 11월 14일 목포정명여학교(현, 목포정명여자중고등학교) 재학 중 만세시위에 앞장서다 일경에 잡혀 다니던 학교에서 퇴학당하고 감옥살이를 해야 했다. 출옥 후 김귀남 애국지사는 서울로 올라와 사립학교인 배화여학교(4년제)에 편입하여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뒤, 일본 유학을 위해 다시 경성제일공립고등여학교(5년제)에 편입, 1년 만에 졸업하고 일본 교토에 있는 동지사대학에 유학할 정도로 학구열과 역사의식이 깊었던 분이다. 김귀남 애국지사는 1990년 별세했는데 후손들은 김귀남 지사의 목포정명여학교, 사립배화여학교, 경성제일공립고등여학교 시절의 상장과 졸업장 등 귀한

임청각 안주인 김우락 지사 이제야 서훈받다

김우락 지사 사후 86년만인 올 3월에 받아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슬프다 우리 한국 이 좋은 호강산을 헌신 같이 버리고서 그 어디로 가잔 말고 통곡이야 천운이여 강산아 잘 있거라 다시 와서 반기리라 -김우락 지음, 해도교거사(海島僑居辭) 가운데- 더없이 푸근하고 좋은 강산(好江山)을 헌신짝 같이 버리고 낯설고 물선 타향으로 떠나는 심정이 뚝뚝 묻어나는 노래를 부른 이는 김우락(金宇洛, 1854 -1933) 애국지사다. 김우락 지사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초대 국무령(대통령)을 지낸 이상룡(1858 – 1932) 선생의 부인으로 이들은 안동의 99칸 대저택인 임청각 등 재산을 처분하고 만주로 건너가 신흥무관학교 등을 세워 조국 독립을 위해 최일선에 섰던 분이다. ‘독립운동가의 아내’로만 취급 받던 김우락 지사가 독립유공자로 애족장 추서를 받은 것은 3.1절 100돌을 맞은 올 3월이다. 이는 김우락 지사가 세상을 뜬 뒤 86년만의 일이요, 남편인 석주 이상룡 선생의 서훈(1962.독립장)일로부터 따져도 57년만의 일이다. 왜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고 하니 국난의 시기에 남녀 구별 없이 뛰어들어 독립운동에 헌신했으면서도 여성들은 김우락 지사처럼 항상 수십 년이 지난 뒤에 서훈을 받기에 하는 말이다. 그

잊혀진 남도의 독립운동가들을 만난다

해양유물전시관, 「1919 남도, 대한독립만세!」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목포시(시장 김종식)와 오는 2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020년 1월 27일까지 특별전 「1919 남도, 대한독립만세!」를 전남 목포 해양유물전시관에서 연다. 올해는 3‧1만세운동 100돌과 광주학생독립운동 90돌이 되는 뜻 깊은 해다. 이번 특별전은 나라를 빼앗긴 우리 민족의 독립을 향한 간절한 염원과 이를 위해 희생했던 선열들을 기억하기 위해 기획하였다. 남도 사람들의 3‧1만세운동과 항일독립운동을 재조명하고 아울러 일본 제국주의에 의해 참담하게 수탈되었던 조선의 바다를 소개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이번 전시에는 나라안팎 3‧1독립선언서를 비롯하여 전라남도에서 펼쳐졌던 항일의병과 3‧1만세운동, 일제강점기 해양 수탈 관련 유물과 기록물, 사진 등 200여 점의 전시물이 소개된다. 특히, 목포정명여학교의 3‧1독립선언서와 독립가(獨立歌), 조선독립광주신문 창간호(1919), 광주학생운동 주도자 김상환의 옥중 엽서(1930), 신안 장산도 출신 독립운동가 장병준,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주역 박기옥 등 남도 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자료들도 한 눈에 살펴 볼 수 있다. 전시품과 함께 ‘191

한국국학진흥원, “경북의 독립운동” 특별전 열려

미디어 콘텐츠 속 독립운동가 조명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은 3.1만세운동과 임시정부 세움 100돌을 기려, 10월 14일 낮 1시 30분 국회 의원회관2층 에서 특별전을 연다. 선열들의 독립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전시 주최는 국회의원 김광림 의원실이다. 전시 주제는 “독립된 조국에서 See you again”으로, 경북 출신 독립 운동가들의 독립운동 활동과 이들이 남긴 유물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특히 영화나 드라마, 다큐, 뮤지컬 등에 등장하는 이야기를 활용하여 전시의 시각화와 효과를 극대화하였다. 경북 의병과 국외 독립운동 경북은 전국에서 가장 먼저 의병이 일어난 곳이다. 안동과 문경을 비롯한 경북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의병이 일어났다. 이후 허위ㆍ이강년ㆍ신돌석 등을 중심으로 한 중ㆍ후기 의병으로 이어진다. 의병 활동에 대한 이야기는 「미스터션샤인」 등 드라마 등에서 그 배경과 활동 모습을 짐작해 볼 수 있으며, 허위, 이강년, 신돌석 등 후기 의병장들의 일대기를 소재로 한 뮤지컬과 오페라도 창작 공연되고 있다. 나라를 빼앗기자 경북인의 만주망명은 줄을 이었다. 만주망명 애국지사들의 목표는 독립전쟁을 통해 나라를 되찾는 것이었다.

2019년 10월의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 처단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안중근(1879.9.2~1910.3.26) 의사’를 ‘2019년 10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안중근 의사는 1879년 9월 2일 황해도에서 태어났다. 1905년 을사늑약의 소식을 듣고 중국 상해로 건너가 산동(山東) 지방의 한인들을 모아 구국운동을 펼치는 한편 일제의 침략 실상을 널리 알리는 외교 방책으로 국권회복을 도모하고자 하였으나 1906년 아버지의 죽음으로 귀국하였다. 이후 평안남도 진남포에 삼흥(三興)학교와 돈의(敦義)학교를 설립하여 교육계몽운동을 펼쳤고, 삼합의(三合義)라는 광산회사를 평양에서 설립하여 산업 진흥운동에도 매진하였다. 의사는 나라밖에서 의병부대를 조직하여 독립전쟁전략을 구사하기 위해 1907년 러시아 연해주로 망명하였으며 1908년 연추(煙秋)에서 동의회라는 의병부대를 조직하고 국내진공작전을 펼쳤다. 1909년에는 동지 11명과 함께 동의단지회를 조직, 단지를 하고 구국에 헌신할 것을 맹세하였다. 그러던 중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만주를 시찰하러 온다는 소식을 듣고 한국 침략의 원흉이며 동양평화의 파괴자인 이토를 처단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