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22.2℃
  • 구름조금서울 23.6℃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2.6℃
  • 구름조금울산 23.0℃
  • 구름조금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1.2℃
  • 흐림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3.1℃
  • 구름조금보은 20.1℃
  • 맑음금산 19.0℃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최근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잔치 그리고 행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비옥하다'를 옛날 배움책에서는 뭐라고 했을까요?
[우리문화신문=이창수기자]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7-아득한 옛날,걸다,어른,겨루다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4284해(1951년)펴낸‘우리나라의 발달6-1’의7, 8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이 꼭지 글을 죽 보신 분들은 저와 비슷한 느낌을 가지실 거라 믿습니다.이제까지 봐 온 다른 배움책과 좀 다른 것을 말입니다.다른 배움책에서는 요즘 안 쓰는 토박이말 낱말(단어)을 찾아 보여드렸는데 여기는 낱말보다 쉬운 월과 토막이 참 많습니다. 7쪽 둘째 줄에‘우리 겨레가 이룬 이런 작은 나라가’라는 토막을 비롯해서‘아득한 엣날’이 이어서 나옵니다.이 말은‘태고’라는 한자말을 쉽게 푼 말이라 반가웠습니다.넷째 줄에‘벌어져 있었다’는 말도 쉬운 말입니다. 다섯째 줄에 나온‘땅이 걸고’는‘토지가 비옥하고’를 쉽게 푼 말입니다.말모이 사전에서‘비옥하다’를 찾으면‘걸다’,또는‘기름지다’로 쓰라고 풀이를 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으면 좋겠습니다. 일곱째 줄에 나오는‘문명이 앞서서’에서‘앞서서’도‘발달해서’를 갈음한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아홉째 줄에 나오는‘나라 이름’은‘국호’를 쉽게 풀이한 말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