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조금동두천 5.4℃
  • 흐림강릉 8.3℃
  • 맑음서울 6.0℃
  • 구름많음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11.5℃
  • 연무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3.9℃
  • 흐림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3.4℃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6.0℃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최근기사



우리문화편지

더보기
오늘 24절기 경칩, 토종 연인의 날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오늘은 24절기 가운데 셋째 경칩(驚蟄)입니다. 봄이 되어 겨울잠을 자던 동물들이 깨어난다고 하여 계칩(啓蟄)이라고도 하는데, 풀과 나무에 물이 오르고, 겨울잠을 자던 동물, 벌레들도 잠에서 깨어나 꿈틀거리기 시작한다는 뜻에서 이러한 이름이 붙었지요. 경칩 무렵의 봄 천둥소리에 따라 북을 치거나 연기를 집 안팎에 내어 잠에서 깨어난 벌레와 뱀들을 집 밖으로 몰아내었는데, 이는 점차 경칩에 불운을 쫓아내는 풍습으로 발전했습니다. 경칩에는 개구리 알을 먹으면 허리 아픈 데 좋고 몸에 좋다고 해서 이날 개구리알 찾기가 혈안이 되는데 지방에 따라선 도룡뇽 알을 건져 먹기도 합니다. 단풍나무나 고로쇠나무에서 나오는 즙을 마시면 위병이나 성병에 효과가 있다고 해서 약으로 먹는 지방도 있지요. 또 이때 흙일을 하면 탈이 없다고 해서 이날 담벽을 바르거나 담장을 쌓습니다. 또 경칩 때 벽을 바르면 빈대가 없어진다고 해서 일부러 흙벽을 바르는 지방도 있지요. 옛날에는 경칩날 젊은 남녀들이 서로 사랑을 확인하는 징표로써 은행 씨앗을 선물로 주고받으며, 은밀히 은행을 나누어 먹는 풍습도 있었습니다. 이날 날이 어두워지면 동구 밖에 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잔치 그리고 행사


배달겨레 세시풍속

더보기

항일독립운동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