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8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
  • 맑음강릉 6.0℃
  • 연무서울 3.0℃
  • 연무대전 4.8℃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5℃
  • 구름조금고창 3.6℃
  • 구름조금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1.1℃
  • 맑음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우리문화편지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독립투쟁의 등불 대종교 창시자 나철 선생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92]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을유년 8월 15일에 일본이 망하고, 소련과 미국이 나라를 남북으로 분단한다. 공산주의와 외래 종교가 민족과 나라를 망치고 공산 민주의 핵전쟁이 세계를 파멸한다. 백두산에 단군의 광명대도가 하늘 높이 떠올라 공산 민주의 핵전쟁을 막고 천국의 이화세계를 이루리라.” 이는 이 땅의 독립운동에 하나의 거름이 된 대종교 창시자 홍암(弘巖) 나철(羅喆) 선생이 한 예언입니다. 110년(1909년) 전 오늘(1월 15일)은 나철 선생이 서울 재동(齋洞) 취운정(翠雲亭)에서 제천(祭天)의식을 갖춘 다음 “국조(國祖)를 받들어 민족정기를 세우고 민족독립을 지키기 위한 나라의 정신으로 삼아야 한다.”라면서 뒷날 대종교가 된 단군교를 공식 종교로 공표한 날입니다. 이후 선생은 새로운 투쟁의 전환을 위해 단군교를 창시한 뒤 이어 대종교(大倧敎)로 이름을 바꾸고 서일(徐一), 여준(呂準), 조성환, 신규식 등 많은 민족지사들을 모았지요. 그러자 일제는 대종교에 갖가지 탄압을 가해왔으며, 집회를 금하는 것은 물론 자금 출처를 조사하기도 했고, 회원의 동정을 엄중히 감시했습니다. 이런 마당에 선생은 결단을 내리고 단군의 유적이 있는 구월산으로 들어가

송강 정철이 말한 늙어 잘 할 수 있는 일이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89]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明時自許調元手(명시자허조원수) 밝은 때라 스스로 정승감이라 자부했었는데 晩歲還爲賣炭翁(만세환위매탄옹) 늘그막에 도리어 숯을 파는 노인이 되었네 進退有時知有命(진퇴유시지유명) 나가고 물러감에는 때와 운명이 있음 알겠고 是非無適定無窮(시비무적정무궁) 시비는 적정한 때가 없이 일어나누나 膏肓未備三年艾(고황미비삼년애) 고질병에 삼 년 묵은 쑥 갖추지 못하고 飄泊難營十畝宮(표박난영십무궁) 뜬 생활에 열이랑 집 마련하기 어렵네 惟是老來能事在(유시로래능사재) 오직 늙어서 할 수 있는 일이 있으니 百杯傾盡百憂空(백배경진백우공) 백 잔의 술을 기울여 온갖 근심 없애는 것이네 이는 송강(松江) 정철(鄭澈)의 한시 <서산만성(西山漫成)>입니다. 선조(宣祖)의 뜻을 거스르자, 동인(東人)들의 탄핵을 받아 강계(江界, 북한 자강도에 있음)로 위리안치(圍籬安置)되었을 때 심경을 노래한 것이지요. 위리안치는 귀양지에서 바깥사람들과 접촉하지 못하도록 가시로 울타리를 만들고 죄인을 그 안에 가두어 두는 것입니다. 송강은 어진 임금이 통치하는 때여서 스스로 정승감이라 자부했는데, 여러 번의 유배를 당하고 늙어서는 숯을 파는 노인 신세로

경복궁의 위용을 그린 <빼앗긴 궁궐의 봄>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88]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중앙박물관에는 그림과 붓글씨에 뛰어난 선비 출신의 화가 심전(心田) 안중식(安中植, 1861~1919)의 그림 〈백악춘효(白岳春曉) - 빼앗긴 궁궐의 봄, 등록문화재 485호〉가 있습니다. 세로로 길게 그린 이 그림은 당당하게 보이는 백악산이 솟아 있고, 그 아래 어스름하게 펼쳐진 안개 아래 우거진 수풀 속으로 경복궁의 전각들이 나타납니다. 전각 앞에는 광화문이 보이고, 광화문 앞으로 육조거리가 있으며 가장 아래쪽에는 해태상들이 경복궁을 수호하듯 당당하게 서 있습니다. 이 그림을 그린 1915년은 일제가 물산공진회(物産共進會)를 경복궁에서 연다는 명목으로 많은 전각들을 헐어낸 때인데 그림에서는 아직 총독부 건물은 보이지 않고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많은 전각들이 그려져 있어 경복궁의 웅장한 위용이 살아있지요. 국운이 다한 이때 경복궁의 전모를 위풍당당하게 표현한 이 그림은 나라를 지키려는 자존심을 담아낸 역작이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경복궁은 백악산과 북한산의 기운찬 형세를 배경으로 세운 궁궐입니다. 안중식은 화면의 아래부터 가운데까지는 서양의 투시도법을 쓰고 있지만, 풍수사상의 상서로움을 가진 궁으로서의 면모를 그리기 위해 그

87년 전 오늘 이봉창 의거 일어난 날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87]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87년 전(1932년) 오늘은 이봉창 의사가 일왕을 향해 수류탄을 던졌던 날입니다. 이봉창 의사는 거사 전인 1931년 12월 13일 한인애국단 단원으로 가입했는데 이때 “나는 참된 적성(赤誠, 참된 정성)으로서 조국의 독립과 자유를 회복하기 위하여 한인애국단의 일원이 되어 적국의 수괴를 도륙하기로 맹세하나이다.”라는 선서문을 썼습니다. 그런 다음 이봉창 의사는 수류탄 두 개를 손에 들고 환하게 웃으며 기념사진을 찍었는데 이때 김구 선생이 안타까운 표정을 짓자 이봉창 의사는 오히려 환한 낯으로 “저는 영원한 쾌락을 영위하러 가는 것이니 슬퍼하지 마십시오.”라고 위로했다고 하지요. 운명의 1932년 1월 8일, 이봉창 의사는 관병식을 마친 히로히토 일왕의 행렬이 도쿄 황거(일왕이 사는 곳) 앞 사쿠라다몬(櫻田門) 앞에 나타나자 수류탄 한 발을 집어던졌지만 수류탄은 일왕의 마차가 아니라 궁내대신의 마차를 맞추고 말았지요. 갑작스럽게 일왕 저격 사건이 일어나자 당황한 경찰들은 마구잡이로 용의자를 잡아들이며 자신의 앞에 있는 일본인을 범인으로 의심하여 마구 때리자 담대한 표정으로 앞에 나아가 자신이 범인임을 밝히면서 반항하지 않을 테

책 읽기, 성현의 이치를 깨닫는 것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86]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예나 지금이나 한 가지에 미쳐서 사는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빌게이츠는 컴퓨터에 미쳐 인생을 걸었습니다. 파브르는 곤충에, 라이트 형제는 비행기에, 포드는 자동차에, 워렌 버핏은 투자에 미쳐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그렇게 미쳐 사는 사람에게 “~벽(癖)” 자를 붙여 땅투기에 미쳤다면 지벽(地癖)이고, 술 마시고 눈밭에 얼어 죽었다는 화원 최북은 주벽(酒癖)이며, 시(詩) 짓기에 빠진 고려 후기의 문인 이규보는 시벽(詩癖)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돈 밝히는 전벽(錢癖), 틈나는 대로 손을 씻는 결벽(潔癖), 고소고발을 남발하는 상소꾼 소벽(疏癖)도 있었다고 합니다. 특히 책읽기에 빠진 책벌레는 서음(書淫) 또는 전벽(傳癖)이라 했다는데 세종도 서음전벽임이 분명합니다. 세종은 어려서부터 몸이 허약하면서도 글 읽기를 그치지 아니하여 병이 점점 심해졌습니다. 그러자 태종이 내시에게 갑자기 명하여 그 처소에 가서 책을 모두 거두어 오게 하였지요. 하지만 세종은 병풍 사이에 구양수(歐陽脩)와 소동파(蘇東坡)가 쓴 편지글을 모은 책 《구소수간(歐蘇手簡)》을 감쳐두고 이를 천백번이나 읽었다고 합니다. 그런가 하면 화가인 김득신(金得臣·17

수염ㆍ송곳니ㆍ비늘의 용머리 붓꽂이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85]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에 가면 보물 제1932호 “청자 투각연당초무늬 붓꽂이”가 있습니다. 이 청자는 문방구 가운데 보기 드물게 붓을 꽂아 보관하는 붓꽂이(筆架)로 연적과 함께 글씨 쓸 때 꼭 필요한 도구입니다. 직사각형 몸체와 용머리 장식이 인상적인 이 작품은 상형과 투각(透刻)의 두 가지 기법이 어우러져 잘 표현되었으며 특히 푸른빛의 유색이 유달리 뛰어납니다. 몸체 양옆에 장식된 용머리는 갈퀴, 수염, 송곳니, 비늘까지 돋을새김(양각) 기법으로 정밀하게 묘사하여 위엄 있는 용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물론, 눈동자는 철화점을 찍어 생동감을 줍니다. 몸체의 윗면에는 가는 붓을 꽂을 수 있도록 세 개의 구멍이 나 있습니다. 각각의 구멍은 연판문(연꽃의 꽃잎을 펼쳐 놓은 모양을 도안화시켜 연속무늬를 구성한 것)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꽃잎 하나하나를 매우 정교하고 일정하게 가는 선으로 오목새김(음각)하여 많은 정성을 쏟아 빚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몸체 양 옆면은 화려한 연당초무늬가 세련되게 투각되어 있으며, 몸체를 받치고 있는 아랫부분은 소용돌이치는 파도를 묘사하였지요. 이렇게 붓꽂이는 작은 부분 하나하나까지 정성을 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