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8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
  • 맑음강릉 6.0℃
  • 연무서울 3.0℃
  • 연무대전 4.8℃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5℃
  • 구름조금고창 3.6℃
  • 구름조금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1.1℃
  • 맑음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우리문화 톺아보기

전체기사 보기


세종, 멀리 보는 눈이 있었다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1]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생각하는 정치인 세종은 신하인 관리들과는 현실정치에서 다른 먼 앞을 보는 눈과 깊이를 가지고 있음을 확인해 본다. 관리는 자기가 맡은 직(職)의 위치에서 자기 업무에 충실하면 된다. 나라의 큰 책임을 진 사람은 현재의 일만이 아닌 미래에 벌어질 결과를 예상하고 있어야 한다. 소인배는 과거에 얽매이고 관리는 현재에 살고 지도자는 미래에 눈[視點]을 두고 살 것이다. 여기 한 예로 북방의 여진족에 대한 대비한 세종의 멀리 보는 눈을 살필 수 있다. 멀리보기[후일지효-後日之效]의 눈 세종은 임금으로 날마다의 일을 처리하는 것 외에도 나라의 미래를 보고 ‘천년사직’을 유지해 가야 한다. 나라의 경계를 지키는 일이 그 중 하나다. 김종서(1390~ 1453)와 조말생의 예가 있다. 후일지효(後日之效, 김종서에게 4진의 형세와 앞으로의 추세를 보고하게 하다): 오늘날 변방을 개방하는 것으로써 상책을 삼으면 의심이 없다. 뜻밖에 첫해의 큰 눈[雪]과 이듬해의 큰 역질(疫疾)로서 사람과 가축이 많이 죽었고, 지난해의 적변(賊變, 도둑의 변)으로 지치고 죽은 사람이 또한 적지 않았다. ‘비록 그렇다 하더라도, 내 뜻으로는 오히려 대사를

산타령 부른 홍주연, 제5회 벽파대상 주인공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01]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지난주에는 가곡의 역사와 특징에 관한 이야기를 하였다. 조선조 선조 때의 《금합자보》 속에 가곡의 원형인 만대엽(慢大葉)이 반주악기보와 함께 실려 있는 점으로 늦어도 16세기 말엽은 분명하다는 점, 그러나 실제로는 세조시대, 곧 15세기 중반까지는 올라갈 수 있다는 점, 이에 견주어 여창가곡은 19세기 중반에 나타났다는 점, 가곡은 성음(聲音)을 쫒는 노래가 아니라, 감정을 절제하여 사회를 정화하기 위한 도구로 사용하던 노래였다는 점을 얘기했다. 그 특징은 세련된 형식미, 선율의 유장미, 느리고 긴 장단형, 즉흥성을 배제하는 표현, 장식음이나 잔가락을 덜어내는 절제미, 창법이나 모음분리의 발음법에서 오는 장중미, 관현악과의 조화미 등이란 점, 가곡을 오늘에 이어준 공로는 수많은 가객들에게 돌려야 하는데, 특히 1920년대 이후 하규일로부터 이병성, 이주환, 박창진, 김기수 등이 배웠고, 그 뒤를 이은 홍원기, 김월하 등의 가곡 사랑이 후진들에게 전해졌다는 이야기 등을 하였다. 이번 주에는 제5회 벽파 대제전 전국경창대회 이야기로 이어간다. 벽파대회는 지난해 11월 5(일), 벽파 이창배의 고향인 서울 성동구 소재의 문화원

한글과 세종을 맨 앞에 둔 K문화가 필요하다

한갈이 만난 배달겨레 3 ‘김광옥 명예교수’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우리 신문에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를 연재중인 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는 새해를 맞아 세종대왕이 잠들어 있는 여주의 영릉을 찾았다. 새해를 맞아 김광옥 명예교수와 ‘세종의 철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본다.(편집자말) - 최근에 《세종 이도의 철학》이라는 책을 펴냈는데 그 내용은 무엇인가요? “현재 세종 연구는 논문과 책 합쳐 대략 2,000여 편인데 ‘철학’이 들어간 글은 8편 정도다. 그리고 세종 연구에는 나름으로의 흐름이 있는데 정치철학이고 세종사상이라 할 철학서는 없다. 이번에 세종의 사상을 철학적 차원에서 보려고 세종이 말씀하신 용어 곧 개념어가 될 만한 말들을 전부 찾아 정리해 보았다. 그 결과 ‘생생의 길’이 드러나게 되었다. 사람은 늘 자기 하는 일에 업의식 곧 사명감을 가지고 새로워지는 변화를 가져야만 한다. 사람은 거듭나야 참사람이 되는 생민이고, 사물은 새로 나야 변역(變易)이 된다. 한 비유를 들면 유교 정치철학에서 왕과 백성 사이의 관계를 군주제에서는 신민(臣民, 신하와 백성)관계가 된다. 백성은 신하이거나 평민이다. 이후 사회가 발전하고

오늘날 일본 관광의 중심지, 성곽문화

[맛있는 일본이야기 469]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일본의 성(城)은 높고 크다. 그리고 우뚝 서있어 한 참을 올려다보아야 한다. 일본이나 독일처럼 성(城) 문화를 갖고 있는 나라를 여행하다보면 자주 만나게 되는 것이 우뚝 솟은 성인데 그곳은 대개 그 지역 관광의 중심이다. 일본의 대표적인 성으로 꼽히는 오사카성(大坂城)도 오사카를 찾는 이들에게는 필수 관광코스이다. 그렇다면 대관절 일본에는 몇 개의 성이 있는 것일까? 《일본명성도감(日本名城圖鑑)》에 따르면 일본에는 25,000개의 성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숫자 속에는 천수각(天守閣)을 갖춘 근사한 성도 있고 흔적만 남은 곳도 있어 성의 숫자는 큰 의미가 없다. 다만 현실적으로 성다운 성이라 하면 ‘일본100명성(日本100名城)’에 들어 있는 성을 들 수 있다. 현존하는 성 가운데 천수각이 잘 보존되어 있는 성은 효고현의 히메지성, 나가노의 마츠모토성, 시가현의 히코네성 등 12개 성으로 이들 성은 복원이나 수리하지 않은 상태로 천수각이 잘 보존되어 있다. 그러나 풍신수길이 축조한 오사카성은 태평양전쟁 때 미군의 오사카대공습으로 초토화 되었다. 오사카성은 1945년 8월 14일 1톤짜리 폭탄이 천수각을 쑥밭으로 만들어 버린

기해년(2019), 전통가곡과 친해지는 해가 되기를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00]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일주일에 한번 쓰는 <서한범의 우리음악 이야기>가 오늘, 새해 첫날로 400회를 맞이하였다. 그동안 재미도 없는 잡문의 이야기를 관심있게 읽어 주고, 격려를 해 주신 우리문화신문 독자 여러분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드린다. 지난주는 김월하 명인으로부터 여창가곡의 실력을 인정받은 황숙경 가객의 이야기를 하였는데, 그녀의 노래는 청아한 울림 가운데, 꿋꿋하고 힘이 넘치면서도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는 역동성이 돋보인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이번 주에는 독자 여러분이 2019 기해년 전통가곡과 친해지는 해가 되기를 바라며 가곡의 역사와 그 음악적 특징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가곡이 불리기 시작한 때는 대략 언제쯤일까? 확실치는 않으나, 늦어도 16세기 말은 분명하다. 그렇게 보는 까닭은 1580년, 조선 선조 때에 안상(安瑺)이란 가객이 《금합자보(琴合字譜)》를 펴냈는데, 이 악보 속에 가곡의 원형인 만대엽(慢大葉)이 실려 있기 때문이다. 단순히 노래 가사만 소개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가사와 함께 관악기, 현악기 등 반주악기들의 선율이 구음(口音)과 함께 구체적으로 표기되어 있어서 가곡의 총보라 할 것이다. 그러므

세종, 임금으로 살기와 개인 이도로 살기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0]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생각하는 정치를 편 세종은 유교 국가를 표방한 조선에서 백성은 개인적으로 종교를 가지고 있었을까? 한마디로 나라의 이념과 관계없이 개인이 갖는 정신적 세계는 그대로 인정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먼저 세종의 가족인 수양은 불교에 심취해 있으며 세종의 뜻을 받아 여러 불경을 펴내는 것을 도운 실마리를 다음 대화를 보면 알 수 있다. 수양대군과 성임의 대화를 보자. (이하 실록내용 대화체로 구성) 수양대군 : 너는 공자의 도(道)와 석가가 누가 낫다고 이르느냐. 주서 성임(成任) : 공자의 도는 내가 일찍이 그 글을 읽어서 대강 그 뜻을 알거니와, 석씨(釋氏)에 이르러서는 내가 일찍이 그 글을 보지 못하였으니, 감히 알지 못합니다.” 수양 : ‘석씨의 도가 공자보다 나은 것은 하늘과 땅 같을 뿐만 아니다.’ 선유(先儒)가 말하기를, ‘비록 좌소용마(挫燒舂磨)* 하고자 할지라도 베푸는 바가 없다.’고 하였으니, 이는 그 이치를 알지 못하고 망령되게 말한 것이다.” (《세종실록》 30년 12월 5일) * 좌소용마(挫燒舂磨) : 몸을 꺾어 태우고 찧어서 가는 것. 세종, 불교 선언이 아니라 신하들의 인지를 기대 세종 또한 불교

일본의 정초 풍습, ‘하츠모우데(初詣)’

[맛있는 일본 이야기 468}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연말을 맞이하고 있는 오사카 시내 지하철역 구내에는 ‘하츠모우데(初詣, 정초기도)’를 알리는 홍보물이 넘치고 있다. 하츠모우데(初詣)란 새해 정초에 신사나 절에서 한 해의 소원성취와 건강을 비는 행사를 말한다. 이맘때쯤이면 인터넷에서는 전국의 유명한 신사나 절을 소개하느라 야단법석이다. 일본의 정초 하츠모우데 풍습은 “도시코모리(年籠り)”라고 해서 집안의 가장이 기도를 위해 그믐날 밤부터 정월 초하루에 걸쳐 씨신(氏神の社)의 사당에 들어가서 기도하는 데서 유래했다. 그러던 것이 그믐밤 참배와 정초참배로 나뉘어졌고 오늘날에는 정초 참배 형태가 주류이다. 이러한 정초기도 풍습은 명치시대(1868년) 중기부터 유래한 것으로 경성전철(京成電鐵) 같은 철도회사가 참배객 수송을 대대적으로 시작하면서부터 이동이 쉽지 않던 사람들이 철도를 이용해 유명한 신사나 절을 찾아다니게 된 것이다. 대개는 그 지역의 신사나 절에서 하츠모우데를 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한편으로는 전국의 유명한 절이나 신사를 찾아나서는 사람들도 많다. 2016년 일본 최고의 하츠모우데 장소는 10위는 다음과 같다. (일본 위키미디어 자료) 1위 메이지신궁(明治神宮)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