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8.1℃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닫기

최우성의 '사진나들이'

전체기사 보기


빛나는 고구려 천불(千佛) 중 29번째 불상을 찾아서

국보제119호, 연가칠년의 기록이 뚜렷한 고구려부처님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고구려는 한반도에 공식적인 기록으로 불교를 가장 먼저 받아들인 국가였다. 그것도 중국의 전진의 왕이었던 부견이 고구려와 우호적 관계를 갖고자 기원후 372년 순도스님을 파견하여 고구려에 불교를 전해주었다. 이때는 불교가 중국에 들어온 지 이미 300년이 더 되는 때로 중국은 불교가 화려하게 꽃피우고 있었다. 이후 고구려도 평양을 중심으로 많은 절들이 들어서고 불교가 융성했다. 그러한 역사적 배경에서 이 불상은 연가 7년(539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참으로 귀한 고구려 불상이다. 불상 뿐 아니라 불상을 보호하며 부처님의 후광을 나타내는 광배가 온전하게 남아있고, 그 광배의 뒷면에는 불상이 만들어진 때와 목적도 자세히 글로 새겼다. 광배 뒷편 기록에 따르면, 이 불상은 평양 동사의 승려들이 불법을 세상에 널리 퍼뜨리고자 1,000구의 불상을 만들었으며, 이 불상은 그 가운데 29번째 것이라고 적혀있다. 그 가운데 999구 불상은 어디론지 모두 사라지고 오로지 이 불상만 남아서 전하고 있다. 1000구라는 숫자가 결코 작지 않지만, 1500년 세월 속에 살아남기가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증명하고 있다. 고구려 사찰에서 불상 1000구

[화보]박물관에서 만난 고려 홍법국사 실상탑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한국의 수많은 승탑 중 가장 화려하고 예술적으로 아름다운 승탑으로는 원주에 있었던 법천사지 지광국사현묘탑과 충주에 있었던 정토사지 홍법국사실상탑이다. 승탑은 왕사 국사급 스님들이 돌아가신 뒤 나온 유골을 수습하고, 그 때 나온 사리들을 모아 스님들이 살았던 인연깊은 절에 탑으로 모신 것인데, 승탑의 유래는 불교의 여러 종파중에서도 선종(禪宗: 경전이나 염불 등이 아닌 좌선 수행을 통하여 부처님처럼 깨달음을 얻기 위한 불교종파)이 성립된 후의 일로 통일신라 후기부터 시작되었다. 통일신라 후기와 고려시대에는 선종의 스님들 중 훌륭한 스님들은 국가나 왕의 스승으로 존경의 대상으로 삼아 정신적 스승으로 존경하며 국가적 행사에 왕사 국사를 앞세워 국론을 통일하고 결집시켰다. 이분들은 정치에는 직접 관여하지 않았지만 깊은 산속에 수행하고 있는 것 만으로도 국가적으로는 든든한 의지처가 되었던 것이다. 그런 분들이기에 왕사 국사가 돌아가시면 국가에서는 큰 다비장을 마련하여 화장하였고, 이때 나온 스님의 사리를 모아 승탑을 세워주었던 것이다. 그런 승탑이지만 스님들의 덕과 법력의 정도에 따라 승탑의 규모와 형식도 달랐는데, 그 당시 국가적인 역

[화보] 화려하게 문화를 꽃피웠던 가야를 찾아서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서울 용산구 이촌동)에서 한국 동남쪽 해안에서 문화의 꽃을 피운 가야의 유물을 전시하고 있다. 가야는 그 지배층이 북방의 유목민족이며 그 초기에 남방의 해양민족과 흉합된 문화를 꽃피웠다. 현재 전하는 기록에 따르면, 가야는 서력기원 후 42년 북방 유목민인 김수로왕을 비롯한 6명의 수장들이 한반도 동남부 해안가를 중심으로 국가를 세웠다. 이후 6년 뒤 인도의 해양문화를 가지고 온 허황옥을 왕비로 맞이하여 대륙문화와 해양문화가 결합한 복합문화를 꽃피웠다. 가야는 당시로서는 최첨단무기인 철기를 제작하는 뛰어난 기술을 가지고 있어, 노천철광석을 가공하여 각종 철제무기를 만들었고, 전투에서 사람의 몸을 보호하기 위한 철갑옷과 투구, 철재 비늘갑옷 그리고 말에도 갑옷과 투구 등 다양한 철기문화를 꽃피웠다. 가야는 철을 가공하여 덩어리 또는 납작한 철정을 만들어 이를 수출하였다. 또, 생활용품으로는 각종 토기를 만들어 썼는데, 이는 가야지역에서 발굴된 귀족 왕족의 무덤안에 매우 다양한 모습으로 남아있다. 이 때 만든 토기로는 그릇의 받침이 매우 크고 길어 특이하다. 가야의 철기는 신라 백제를 비롯한 일본(왜)에 중요 무역품으

[화보] 오대산 중대 사자암과 적멸보궁을 찾아서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600년 대 삼국통일기 신라는 불교의 화엄종사상이 펼쳐지고 있었다. 의상은 당나라에 유학하여 화엄종의 체계를 세우던 지엄스님의 수제자가 되어 화엄학을 이어받아 신라로 돌아왔고, 자장율사도 중국에 유학하여 청량산에서 기도하던 중 깨달음을 얻은뒤 문수보살로 부터 불사리를 받고 들어와 신라땅에 명당터를 찾아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절들을 창건하였다. 이때 선덕여왕에게 건의하여 신라를 세계의 중심 불국토로 만들고자 황룡사를 창건하고 당시 최고의 기술로 구층목탑도 세웠다. 한편 당시 고승으로 쌍벽을 이루던 원효는 중국에 유학하지 않고도 화엄사상을 통달하여 신라에 토종화엄사상을 펼쳤다. 자장율사가 모셔온 진신사리는 신라땅 이곳 저곳 중요한 명당 터에 모시게 되었는데, 당시로는 신라 최북단으로 험한 산지인 이곳 오대산 비로봉에도 모시게 되었다. 오대산은 자장율사가 중국의 청량산과 비슷한 산세를 가지고 있다고 하여 찾은 곳으로, 오대산 중대 사자암을 중심으로 동서남북에 부처님의 화엄불국정토를 구현한 곳인데, 가운데에는 부처님인 비로자나불인 사자암을 짓고, 주변 사방으로는 동쪽에는 관세음보살을 모신 관음암, 서쪽에는 대세지보살을 모신 서대 수

[화보] 누명으로 죽은 충민공 임경업장군의 유적을 찾아서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임경업장군(1594 ~ 1646)은 조선중기 임진왜란 중에 태어나 조선의 변방을 지키는 장군으로 살다가 이괄의 난과 병자호란에 큰 공을 세웠다. 그러나 이후 명청 교체기 명나라와 청나라 사이에서 명나라의 편에 들었다가 결국 청으로 압송되었고, 도중에 또 탈출하는 등 우여곡절 끝에 돌아왔으나, 억울한 누명을 쓰고 고문을 받다가 죽은 장군이다. 그는 억울하게 죽었으나, 50여년 뒤 숙종때 죄가 없는 것으로 판명되어 복권된 뒤 임금으로부터 충민공(忠民公) 시호를 받았고, 임금으로부터 사액현판을 받는 등 재평가 되었다. 그리고 오랫동안 영정만 있던 작은 사당과, 초라한 모습이던 그의 묘가 1981년 전두환정권에서 정화사업이 이루어져 오늘의 모습이 되었다. 임진왜란 중 태어난 임경업장군은 광해군10(1618)년 무과에 급제하여 함경도 갑산에서 복무를 시작으로 1620년 삼수의 소농보권관으로 부임하여 군량과 군기를 잘 갖추는 등, 무장으로 공을 세워 절충장군에 올랐다. 그 뒤 직위가 올라 첨지중추부사가 되어, 인조반정 당시 일등 공신인 김류의 휘하에 있다가 1624년 이괄의 난을 진압하고 돌아와 진무원종공신1등이 되어 가선대부(嘉善大夫)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