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9.7℃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7.9℃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8.6℃
  • 맑음고창 7.0℃
  • 맑음제주 9.5℃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7.1℃
  • 맑음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닫기

‘세종의 길’ 함께 걷기

전체기사 보기


세종의 경험방과 이 시대 인문학의 보편적 지식

4차 산업시대와 세종 인문학 - (2)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行道] 함께 걷기 37]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4차 산업시대가 다가와 있다. 인공 지능, 사물 인터넷, 빅데이터, 모바일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경제ㆍ사회 전반에 융합되어 혁신적인 변화가 나타나는 차세대 산업혁명시대다. 며칠 전 한국 바둑계를 이끌던 이세돌이 AI 인공지능 ‘한돌’과 대국에서 2대 1로 졌다. AI는 오래전에 서양장기를 이겼고 바둑에 이어 얼마 전에는 영상게임에서도 이긴 바 있다. 이렇듯 기계가 일부 기능에서 인간의 능력을 뛰어넘으며 인간이 일할 영역이 축소되거나 없어지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하고 있다. 이렇듯 인간과 기계의 조화를 생각하면서도 최후 판단은 인간에게 있으므로 결국 인간의 인문학적 기반의 사고(思考)가 더욱 중요해 지고 있다. 알파고와 한돌 이후 인공 지능의 시대에 인간 주체 인문학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해주고 있다. 인문학 인문학은 인간의 사상과 문화 나아가 인간 본연의 위상 그리고 인류 문화에 관한 모든 정신과학을 통칭한다. 이런 인문학의 기초는 배움이고 학문으로 ‘學文’ 혹은 ‘學問’이라고 부른다. 공자(孔子 BC 552~ BC 479)는 “배우기만 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망령되고(學而不思則罔),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

시대를 표현하되 때로는 도발적인 발언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行道] 함께 걷기 35]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정치란 수많은 사람과의 소통에서 출발한다. 정책을 논하는 때는 자주 간담회를 가질 터인데 세종시대에는 기본적으로 서로 모여 학습을 했다. 학습이 중요하다는 것은 논어의 첫말에 “학이시습지 불역열호(學而時習之 不亦說乎), 배우고 때로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로 나타나고 있다. 모든 인간의 활동은 배움에서부터 출발한다. 조선의 정치 관리들도 이러한 학습 특히 집단 학습의 형태에서 출발했다. 경연의 운영 태조는 고려 말의 경연 제도를 이어받아 경연청을 설치했고, 정종과 태종도 이어 경연을 하여 세종 때 경연 강의가 발전하는 선례가 되었다. 세종은 즉위한 뒤 약 20년 동안 꾸준히 경연에 참석했는데, 초기에는 집현전을 두어 경연을 전담하는 학자들을 양성하고 경연관을 강화하여 경연 강의의 질을 높였다. 사상의 교환은 사람끼리 서로 만나 의견을 교환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정치에서는 예비 작용으로서 경연과 윤대가 있다. 사람들이 모여 공식적인 형식을 갖추며 사적인 학업을 함께 나누는 것이다. 경연은 《조선실록》 총 원문 12,470건 중 세종 2,011건으로 세종은 경연을 부지런히 그리고 꾸준히 진행한 임금이다. 실록 전체의 6분의

《중용》 시중과 세종 사맛 과정 견주기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行道] 함께 걷기 34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세종의 사맛[커뮤니케이션]의 길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좁은 의미’의 사맛 과정에 대하여 알아보자. 여기서 좁은 의미라고 한 것은 ‘넓은 의미(broad term)'가 포함하고 있는 도로, 물길 같은 일반 교통 등을 제외한다는 뜻이다. 먼저 유가에서 말하는 배우고 익혀 실천하는 사맛의 과정이 있다. 유가 《중용(中庸)》의 시중(時中) 행하기를 보자. 학문과 실천의 다섯 단계 ․ 박학博學 : 널리 배워라. → ‧ 심문審問 : 자세히 물어라. → ‧ 신사愼思 : 깊게 생각하라. → ‧ 명변明辯 : 분명히 바르게 판단하라. → ‧ 독행篤行 : 옳다고 여기는 것은 철저히 행하라. 진실한 마음으로 성실하게 실천한다는 것이다. 《중용》에서는 사람이 생각하고 그 생각을 행동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단계별로 점검해 실수를 줄이는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한다. 다섯 단계로 나뉜다. 처음에는 널리 배우는 박학(博學), 두 번째는 자세히 물어보는 심문(審問), 세 번째는 신중하게 생각하는 신사(愼思), 네 번째는 분명하게 따지는 명변(明辨), 다섯 번째로 독실하게 행동하는 독행(篤行)이다. 독행의 독(篤)은 ‘도탑다, 굳다, 오로지 신실하

훈민정음 창제와 한글을 빛낸 사람들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行道] 함께 걷기 33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세종의 사맛[커뮤니케이션]의 길을 살펴보고 있는데 이번 글에서는 지난 10월 9일 한글날을 지나며 훈민정음(한글)을 빛낸 그간의 역사적 인물들을 살펴보기로 한다. 현재 서울시 서울도서관에서는 《훈민정음》 해례본 간행 573돌을 기념하며 한글을 빛낸 인물 28명의 업적을 이달 말까지 전시하고 있다. 그곳에 전시된 사람을 중심으로 한글의 발전사를 알아보자. 훈민정음 이야기의 시작은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에서 출발한다. 세종(1397~1450) : 《훈민정음》 해례본에서 ‘나라 말씀이 중국과 달라 서로 뜻이 통하지 않아’ 당시의 문자 즉 한문을 읽지 못하는 백성을 어여삐 여겨 우리 문자를 창제해 쉽게 편히 이용하게 하려한다는 뜻을 명확히 하고 있다. 《훈민정음》 해례본(아래 ‘해례본’)에서는 인간이 소리를 내는 입술, 이, 혀, 목 등의 모양과 구조를 살펴 자음과 모음을 만들었다고 밝히고 있다. 훈민정음을 만들기 이전부터 세종은 이두(吏讀)를 써서 중요한 법률 조문을 골라 백성에게 알리게 한다든가 몰라서 생활 속에서 입게 되는 억울한 피해를 줄여보려고 했다. 그리하여 중국의 음운 등을 연구해 1443년에 훈민정음을 창제했다.

책의 교류는 정보 이동의 기본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行道] 함께 걷기 32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세종의 사맛[커뮤니케이션]의 길에서 3번째는 정보의 교류다. 정보를 교환하다는 것은 새소식으로서의 뉴스와 과학 정보 그리고 사상을 교환하는 것으로 융합의 과정이다. 요즘 인터넷사회에서 기술은 복합 - 통합 - 융합의 과정을 거친다. 마찬가지로 사회 커뮤니케이션에서는 사물의 이동에 이어 인간의 이동 그리고 마지막으로 새로운 정보 기술의 교환을 통해 사회의 융합을 이루게 된다. 세종시대로 돌아가면 정보의 유통 과정으로 사신의 오가기, 유학, 서한ㆍ 책 등의 유출입이 있다. 경연(經筵)에서의 사상 교환 사상의 교환은 사람끼리 서로 만나 의견을 교환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정치의 예비 작용으로서 경연과 윤대가 있다. 사람들이 모여 공식적인 형식을 갖추며 사적인 학업을 함께 나누는 것이다. 경연은 《조선왕조실록》 모두 원문 12,470건 가운데 세종 2,011건으로 세종은 경연을 부지런히 그리고 꾸준히 한 인금이다. 실록 전체의 6분의 1에 이른다. 경연에서는 한 주제를 가지고 자유로운 토론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예비적 정책 논의가 이루어지는 셈이다. 정보교류의 사신 사신은 사람의 교류이지만 동시에 정세와 정보 교류가 주목적이다.

세종의 사민정책(斯民政策)과 공험진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行道] 함께 걷기 31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세종의 사맛[소통] 길에는 앞의 교통에 이어 사람의 교류가 이어진다. 사람의 길에는 가) 중국 유학으로 오가는 사람들 나) 사신들의 오고 감 다) 주민들의 국경집단 이동 등이 대표적 사례다. 유학, 사람 교류 즉위 뒤 3년인 1421년 세종은 천문과 역법에 관해 토론회를 열고 상의원에 근무하던 장영실을 천문관 관리였던 윤사웅, 부평부사 최천구와 함께 명나라에 사신으로 파견한다. 윤사웅과 최천구는 양반이었고 장영실은 노비였다. ‘중국의 물시계와 황실 천문기구의 모두 눈에 익혀와 모방하여 만들라’고 주문하자 그들은 중국에서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첫 물시계인 ‘경점기’(경점기는 밤 성문을 드나드는 사람을 관리하기 위해 밤 시간을 5개의 경 그리고 다시 경을 5개의 점을 나누었고, 청동 항아리를 쌓아 만든 물시계의 일종이다.)를 만들고 더 발전시켜 자동물시계인 자격루를 만들게 된다. 이듬해 세종은 '양각혼의성상도감(兩閣渾儀成象都監)'이라는 천문연구소를 설치하고 이들에게 업무를 맡겼다. 명나라와 아랍 이론을 바탕으로 이들이 제작한 기계가 바로 물시계요 해시계를 위시한 천문 관측 기구들이다.(연려실기술 별집 15권 첨성-瞻星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