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9.4℃
  • 구름많음강릉 26.6℃
  • 맑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7.6℃
  • 흐림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4.9℃
  • 맑음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닫기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판소리 유파(流波) 이야기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76]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지난주에는 동초제 춘향가 중 암행어사 출도 직전까지 줄풍류가 벌어졌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거문고, 가야금, 피리, 젓대, 생황, 단소와 같은 선율악기들과 북, 장고와 같은 타악기들이 나열되고 있는 점에서 대편성이었음을 알게 한다는 이야기, 김세종제 암행어사 대목에 견주어 동초제의 사설은 훨씬 사실적으로 묘사되어 있어 이해하기가 쉽다는 이야기 등을 하였다. 앞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동초제 소리에 등장하는 악기들의 종류를 보면 같은 대목의 김세종제에 나오는 악기들보다 그 종류가 훨씬 많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관악기, 현악기, 타악기 등이 골고루 소개되고 있어서 대단위 합주 음악을 연주해 왔다는 사실을 알게 한다. 상식적인 이야기이지만, 가야금이나 거문고, 양금과 같은 악기들이 중심되는 합주를 일러 줄풍류라고 부른다. 예전에는 지역마다, 마을마다, 선비들의 풍류방이 있어서 줄풍류가 성행하였으나, 요즈음은 거의 찾아보기가 어렵다. 줄풍류는 실내 공간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방중(房中)악, 또는 세악(細樂)이라고도 부른다. 이러한 실내 음악은 음량이 작고 약한 현악기들이 중심이 되고, 관악기들은 현악기의 음량과 배합되도록 최

어사 출도 직전까지 줄풍류가 벌어졌다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75]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지난주에는 김세종제 암행어사 출도 대목 중에서 북, 장구 등이 이리저리 뒹글고, 취수는 나발 잃고 주먹, 대포수는 총을 잃고 입방아로 소리를 내는 등, 다급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는 이야기 가운데 '장구통이 요절한다'와 ‘뇌고(雷鼓)소리 절로 난다’라는 의미를 이야기하였다. 장구는 원래 채로 치는 북이라는 뜻에서 장고(杖鼓)라고 쓰고, 읽으며 허리가 가늘다는 뜻에서 세요고(細腰鼓)라는 이름도 있다는 점, 지휘자가 따로 없는 국악합주의 대편성 음악에서는 장고가 지휘자 역할을 한다는 점, <뇌고>와 <뇌도>는 하늘을 제사하는 천신제(天神祭)에 쓰였던 타악기였는데, 이러한 악기들이 지방의 사또 생일날, 배치되었다면 이것은 잘못 쓰인 것이 분명하다는 이야기도 하였다. 취수(吹手)란 글자 뜻으로 미루어 나발이나 태평소 등 입으로 부는 악기를 다루는 악사를 통칭해 부르는 말이다. 그러나 취수(吹手)라는 말보다는 취고수(吹鼓手)라는 말을 많이 썼다. 다시 말해, 취타대(吹打隊)나 행렬 음악에 있어서 부는 취악기와 타악기 악사들까지 함께 이르는 용어로 쓰였던 말이다. 이제까지는 김세종제의 춘향가 중 암행어사 대목을 살펴

암행어사 출또여! 출또여!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73]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지난주에는 춘향 모친과 향단이가 정화수를 떠 놓고 “올라가신 구관 자제 이 몽룡 씨, 전라감사나 암행어사나 양단간에 수의허여 내 딸 춘향을 살려주오”라고 빌고 있는 <후원(後園)의 기도> 대목을 소개하였다. 걸인이 된 이도령과 이를 쫓으려 하는 춘향모의 대화가 슬픔 속에서도 웃음을 제공한다. 내 처지가 남을 동냥할 처지가 아니라고 이 도령을 쫓아내려는 춘향모와 동냥은 못 주나마 구박 출문이 웬일인가로 대항하는 어사또의 설전이 재미가 있다. 김세종제는 이 대목을 다소 점잖게 표현하는 반면, 동초제 소리는 실제의 상황에 충실하기 위해 연극의 각본과 같이 짜여 있다는 이야기 등을 하였다. 이번 주에는 <암행어사 출도대목>이다. 이 대목은 매우 빠른 장단으로 많은 사설을 노래하기 때문에 유심히 듣지 않으면 무슨 내용인가 이해하기 쉽지 않다. 김세종제의 출도대목 사설을 조상현의 창으로 옮겨보면 아래와 같다. “어사또 마루 앞에 썩 나서며 부채 피고 손을 치니, 그 때으 조종(나졸)들이 구경꾼에 섞여 섰다, 어사또 거동 보고 벌떼 같이 달려든다. 육모 방맹이 들어메고 (가운데 줄임) 삼문(三門)을 와닥 딱, ‘암행어

슬픔 안에서 즐기는 해학(諧謔)의 멋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72]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지난주에는 “이별 후 3년이 지났네요”로 시작되는 춘향의 편지내용을 소개하였다. 신임 사또의 수청 강요와 춘향의 정절이 정면으로 충돌하면서 옥에 갇힌 춘향이가 이 도령에게 편지를 보낸다. 그 내용은 송서(誦書)체, 곧 책을 읽듯이 읽어 나가는데, 한자어가 많아 대강만을 짐작할 뿐, 그 내용을 구체적으로 이해하기는 쉽지 않다. 약수(弱水) 삼천리에 청조(靑鳥)나 북해(北海) 만리에 홍안(鴻雁)은 편지를 전해주던 파랑새와 기러기였다는 이야기, 신관사또의 수청 요구에 참혹한 악형을 당해 오래지 않아 죽을 것 같으니 서방님은 높은 벼슬을 누리시다가, 이별 없이 사시라는 내용이었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이러한 슬픔 속에서도 마냥 눈물을 흘리고 슬퍼하는 내용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것이 아니다. 그 속에서도 잠시 해학의 멋을 즐기는 것이 판소리의 매력이라 하겠다. 오늘은 <후원(後園)의 기도> 대목을 소개한다. 이 대목은 어사또가 된 이 도령이 남원의 춘향 집을 찾아와 담 밖에서 집안을 살펴보게 되는데, 마침 춘향 모친과 향단이가 촛불을 밝히며 정화수를 떠 놓고 간절하게 빌고 있는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올라가신 구관 자제 이몽

이별 후 삼 년이 - 별후광음, 우금삼재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71]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지난주에는 판소리 춘향가의 시작 부분이 제(制)에 따라서는 조금씩 다르다는 점, 춘향가의 앞부분은 춘향과 이도령의 <사랑> 노래, <이별> 노래, 그리고 <신연맞이>로 이어지는 점에서 감정과 소리가 달라진다는 점, 이처럼 사람의 마음이 스스로 즐겁고, 슬프고, 기쁘게 변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대상물이나 상황에 느껴 감정이 달라지고, 그 달라진 느낌이 마음에 어떻게 반응하는가에 따라서 소리가 각각 다르게 나타난다는 점을 얘기했다. 한 예로 마음이 슬프면 그 소리는 초이쇄(噍以殺), 곧 그 소리가 타는 듯 하면서도 힘이 없고, 즐거운 마음이 느껴질 때는 그 소리가 명랑하면서도 여유가 있고, 기쁜 마음이 느껴질 때는 그 소리가 높아져서 흩어지며, 분노의 마음을 느낄 때는 그 소리가 거칠고도 사납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이번 주에는 “이별 후 삼년이 지났네요”로 시작되는 춘향의 편지내용을 소개한다. 십장(十杖)가를 비롯하여 몇 대목은 이 난에 소개한 바 있거니와 춘향가 가운데는 다시 한번 듣고 싶거나 음미해 볼 만한 문장이 많은 편이다. 옥에 갇힌 춘향이가 이 도령에게 편지를 써 보내는 내용으로, 시작

더 다듬어 나이 70에 다시 완창공연할 것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70]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춘향가의 시작은 제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시작한다. 김세종 제는 처음 부분에서 남원이라는 고장과 춘향과 이도령을 소개한다. 이에 견주어 동초제는 춘향 모친의 태몽 이야기를 끌어들이며 시작하는 점에서 동초 자신이 새롭게 짜 넣었다는 점을 알게 한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판소리 춘향가는 춘향과 이 도령이 꽃피는 봄, 광한루에서 만나 사랑을 속삭이며 시작된다. 그러나 그들의 <사랑가>는 뜻하지 않은 집안 사정으로 인해 그리 오래 가지 못하고, 곧바로 이별을 맞이하게 된다. 만일 이별 없이 오랜 시간 사랑가만이 지속한다면 관객은 곧 지루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이야기가 재미있게 전개되기 위해서는 반전의 슬픈 대목이 펼쳐져 슬픈 감정으로 변하게 되어야 한다. 이별의 장소가 오리정이냐, 춘향의 집이냐를 놓고, 각 바디는 차이를 보이지만, 헤어지게 되는 것은 분명하다. 서로 사랑하던 젊은 남녀의 이별이란 곧 슬픔 그 자체가 분명하다. 슬픔은 비감(悲感)이어서 비감은 객석의 눈물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조건이고, 또한 눈물을 흘리도록 슬픈 분위기를 만들어 내야 한다. 고향임의 완창무대는 이 대목에서 슬픔의 절정을 이루고 있었다.

‘사랑가 –이별가 – 신연맞이’로 분위기 반전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469]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명예교수] 고향임의 <동초제 춘향가> 완창발표회에는 6인의 고수가 등장하였는데, 첫 고수였던 박근영은 초반의 긴장을 비교적 여유있게 풀어 주었다는 이야기, 긴장된 분위기를 이완시켜 주고 추임새를 통해 창자에게 자신감을 실어주는 고수의 마음 전달이 바로 장단의 정확함이나 강약보다도 더 중요하다는 이야기, 그리고 동초제 춘향가 시작 부분의 사설은 이전의 다른 바디와 다르게 짜였는데, 이에 따라 가락이나 장단도 다르게 시작한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이전의 동편제로 분류되는 김세종제 춘향가의 시작 부분은 남원을 소개하며 남녀 사이 일색(一色)도 나고, 당당한 충렬(忠烈)도 나올 수 있는 지역임을 이야기하고 있다. 또한, 사또 자제, 이 도령은 16샇, 이목(耳目)이 청수하고 행동거지가 현량(賢良)하다는 내용을 아니리로 소개하며 실제의 창(唱)은 중중모리 장단의 <기산 영수 별건곤, 소부, 허유 놀고>로 시작한다. 널리 알려진 가사이지만, 다시 한번 음미하는 의미에서 기산(箕山)은 높고 깊은 산이고, 영수(潁水)는 근처의 맑은 강 이름이다. 이러한 깊은 산과 맑은 강가에는 소부나 허유와 같은 선비들이 세상을 등지고 살았다고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