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닫기

국립민속박물관서 만나는 여름의 시작, 단오

2019. 6. 7.(금) 다양한 세시체험, 공연 등 행사 연다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2019년 단오(6월 7일)를 맞이하여 『여름의 시작, 단오』세시 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에는 단오와 관련된 전통 세시체험과 공연 등 모두 6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단오(음력 5월 5일)는 여름으로 접어드는 시기의 명절로, 수릿날ㆍ중오절(重五節)ㆍ천중절(天中節)이라고도 한다. 예부터 양수(陽數)가 겹치는 음력 5월 5일은 세상 만물이 살아 움직이는 기운이 가장 왕성한 날이라 하여 큰 명절로 여겨왔으며, 이 날에는 잡귀를 물리치거나 복을 기원하는 풍속이 많이 행해졌다.

 

 

행사는 6월 7일(금) 아침 10시부터 저녁 5시까지 박물관 곳곳에서 열린다. 박물관 로비에서는 단오 세시체험 마당을 운영하고, 앞마당에서는 단오 특별 공연으로 ‘단심줄 강강술래’를 선보인다. 또한 6월 4일(화)에는 전통문화배움터에서 외국인 대상으로 단오의 대표 절식인 수리취떡과 앵두화채 만들기 교육을 실시한다.

 

단오 세시체험으로는 단오에 임금이 신하에게 내려 주었던 ‘단오 부채’를 직접 만들어 보고, 잡귀를 물리치고 재액을 쫒아내는 ‘단오 부적’을 찍어 볼 수 있다. 강한 향을 지닌 쑥을 베어 문에 달아 재앙을 막던 풍습에 따라 ‘쑥향낭’을 만들어 보는 체험이 제공되고, 수리취떡과 오미자차를 맛볼 수 있는 나눔 행사도 진행된다. 이러한 체험 프로그램들은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단오를 맞아 국립민속박물관에서 마련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무더운 여름을 잘 이겨낼 수 있었던 조상의 슬기로움을 배워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내고, 우리 세시의 의미와 즐거움을 느끼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