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2 (목)

  •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22.5℃
  • 대전 20.8℃
  • 흐림대구 20.0℃
  • 울산 21.7℃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윤성희 작가의 '상냥한 사람'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이 책은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드라마 「형구네 고물상」에서 아역배우였던 형민이 38년 뒤 「그 시절, 그 사람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섭외되어 인터뷰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소설은 형민의 유년시절 회상부터 어머니, 아내, 형민 회사의 동료들, 아파트 이웃들, 길에서 만난 인연, 그리고 형민을 인터뷰하는 「그 시절, 그 사람들」의 사회자까지 저마다의 사연을 지닌 이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보여 준다.

 

 

작가는 기쁨과 슬픔의 일상들을 따뜻하지만 덤덤한 어투로 표현했는데, ‘작가는 어느 정도의 슬픔이 적절한지, 또 어느 정도의 희망이 적절한지 판단할 수 있는 존재인가’에 대한 작가의 고민을 느낄 수 있다. 소설 속 주인공 형민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상냥한 사람’이라고 느껴지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이 책의 제목은 왜 ‘상냥한 사람’일까? 여기서 ‘상냥한 사람’이란 바로 형민처럼 다른 이의 이야기를 가만히 들어주고 끊임없이 자신과 타인의 삶을 들여다보는 사람이 아닐까.

 

지은이 윤성희, 창비 출판, 2019

 

<자료: 국립중앙박물관 사서추천도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