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9℃
  • 흐림서울 -0.7℃
  • 흐림대전 6.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7.1℃
  • 구름조금제주 9.4℃
  • 구름조금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4.5℃
  • 흐림금산 6.1℃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닫기

역사와 민족

12개 나라 43개 단체, ‘문희상안’ 폐기 촉구

일본정부의 공식사죄와 배상을 포함한 법적책임 이행 촉구하는 세계시민 선언문 발표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사장 윤미향, 이하 정의연)와 함께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전 세계에서 연대하고 있는 일본, 미국, 캐나다, 독일, 영국, 아일랜드, 스위스, 오스트리아, 뉴질랜드, 호주, 인도네시아 등 12개 나라 43개 단체가 제1,416차 정기수요시위가 열린 12월 4일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또 선언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2018년 1월 절차와 내용 모두 중대한 흠결이 있음을 밝힌 2015한일합의가 유효함을 확인”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가해국 일본정부에 면죄부를 부여하는 ‘문희상안’의 즉각적인 폐기를 요구했다.

 

 

더불어 인권침해 범죄인정과 책임을 회피하려는 일본정부의 모든 시도 중단 그리고 ‘위로금’ 10억의 일본 정부로의 반환을 한국정부에 촉구하고,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국제인권원칙에 부합하도록 두 나라가 문제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정의연과 세계 각지에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세계 시민들은 일본군‘위안부’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문희상안’을 반드시 폐기시키고, 국제인권원칙에 부합한 문제해결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