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5.9℃
  • 구름많음제주 20.2℃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2.8℃
  • 흐림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더불어 살기

미세먼지 관측, 세계 처음 정지궤도 천리안위성으로

대기와 해양 환경 관측장비 탑재, 천리안위성 2B호 성공적 개발
동아시아 대기오염물질 발생과 이동, 적조ㆍ녹조 등 해양환경 실시간 감시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와 환경부(장관 조명래, 이하 ‘환경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이하 ‘해수부’)는 미세먼지와 해양환경을 관측하기 위해 개발한 정지궤도* 천리안위성 2B호를 12월 4일 공개했다.

* 정지궤도는 적도상공의 36,000 km 고도에서 지구와 동일하게 회전하여 항상 동일한 지역을 관측할 수 있는 궤도임

 

천리안위성 2B호*는 내년 2월 무렵 발사를 위한 사전 점검을 마치고 해외발사장(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으로 이송 준비중에 있다.

* 미세먼지 및 해양환경 관측위성(‘11-’20, 총사업비 3,867억 원, 과기정통부ㆍ환경부ㆍ해수부 개발)

 

 

천리안위성 2B호는 한반도와 동아시아 지역의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과 한반도 주변의 적조ㆍ녹조 등 해양환경을 관측하기 위한 위성으로, 세계 첫 정지궤도 환경탑재체(미국 NASA, 유럽 ESA보다 2~3년 먼저 발사)와 천리안위성 1호에 비해 대폭 성능이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다.

 

환경탑재체는 대기 중에 존재하는 미세먼지 등을 관측하기 위한 초정밀 광학 장비로, 동쪽의 일본부터 서쪽의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 동아시아 지역을 관측하여 20여 가지의 대기오염물질* 정보를 생산할 예정이다.

* 미세먼지와 이를 유발하는 이산화질소(NO2)ㆍ이산화황(SO2)ㆍ포름알데히드(HCHO), 기후변화 유발물질 오존(O3) 등

 

또한, 미세먼지 등의 이동 경로를 추적하여 국내 대기환경에 대한 나라밖 영향을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국내 대규모 미세먼지 발생지역을 파악하여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등 대기환경 개선 정책 수립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현재 미세먼지 예보에는 지상관측 자료만을 사용하나, 향후 위성의 국내ㆍ외 관측자료를 더하면 예보 정확도가 향상되어 국민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탑재체는 적조, 녹조 등 해양재해를 관측하기 위한 장비로, ‘10년 발사된 천리안위성 1호보다 해상도(500m→250m), 산출 정보(13종→26종) 등 성능이 크게 향상되었다. 유류사고, 적조, 녹조 등 발생 시 이동을 실시간 관측하여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사전 예방활동을 통해 해양환경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오염물질의 해양투기 감시, 해수 수질변화 모니터링 등을 통해 해양환경 보호와 수산자원 관리에도 이바지할 예정이다. 또한, 해류ㆍ바다안개 등을 관측함으로써 해상안전, 해양방위 활동 등에도 폭넓게 이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천리안위성 2B호의 미세먼지 관측정보에 2A호의 구름 관측정보 등을 추가 활용하여 미세먼지 정확도를 높이는 등 다양한 분야로의 추가적인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융ㆍ복합 활용에 대해서는 미국ㆍ유럽 등 해외 선진국에서도 큰 관심을 보인다.

 

천리안위성 2B호는 내년 1월 초에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송되고, 발사 전 현지 최종점검 등을 거쳐 내년 2월에 아리안스페이스사(社)의 발사체 (Ariane-5)를 이용해 발사될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2B호가 발사 뒤 고도 36,000km의 정지궤도에 안착하면, 성능 최적화 등을 위한 궤도상시험 과정 및 시범서비스를 거친 뒤 대기환경 정보 제공은 2021년부터, 해양정보 서비스는 2020년 10월부터 개시할 계획이다. 앞으로 2021년 이후부터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아시아에 분포한 대기오염물질의 배출과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의 농도를 슬기전화(스마트폰) 등의 영상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천리안위성 2B호의 대기환경 감시는 국민에게 실시간으로 대기환경 정보를 제공하고, 우리나라 대기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나라밖 대기오염물질 파악을 가능케 할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나타내었으며, “환경탑재체는 비록 국제 공동으로 개발되었으나, 우주개발 진입 역사가 짧은 우리나라가 미국과 유럽을 제치고 세계 처음 정지궤도 환경위성을 운영하게 됨에 따라 동아시아와 전세계 대기환경 감시 체계 구축의 동력원으로 작용할 수 있어,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은 한층 높아질 것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