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4.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편지

고종은 심장마비로 죽은 게 아니라 독살됐다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256]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태왕 전하가 덕수궁(德壽宮) 함녕전(咸寧殿)에서 승하하였다.” 이는 《순종실록부록》 순종 12년(1919년) 1월 21일 기록입니다. 101년 전 오늘 고종이 갑자기 죽었습니다. 공식적인 발표로는 뇌일혈 또는 심장마비로 인한 자연사였지만, 건강하던 고종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독살설로 번졌습니다.

 

 

고종황제가 식혜를 마신 지 30분도 안 되어 심한 경련을 일으키다가 죽어갔으며, 고종 황제의 팔다리가 1~2일 만에 엄청나게 부어올라서, 사람들이 황제의 통 넓은 한복 바지를 벗기기 위해 바지를 찢어야만 했다는 데서 고종의 독살설이 일었다고 하지요. 또 약용 솜으로 고종황제의 입안을 닦아내다가, 황제의 이가 모두 입속에 빠져 있고 혀는 닳아 없어졌다는 사실을 발견했으며, 30센티미터가량 되는 검은 줄이 목 부위에서부터 복부까지 길게 나 있었다는 것도 독살설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더하여 고종의 장례는 국장이 아닌 대행태왕의 장례로 격하되었으며, 조선의 전통 장례가 아닌 일본 황족의 장례였고 행렬에만 조선 관례대로 하는 왜곡된 장례였습니다. 국장 절차를 기록한 《고종태황제어장주감의궤(高宗太皇帝御葬主監儀軌)》와 국장에서 의장 행렬을 담당한 민간단체가 남긴 《덕수궁인산봉도회등록(德壽宮因山奉悼會謄錄)》을 보면 장례가 일본식으로 진행돼 절차가 축소되고 변형됐다는 사실이 확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