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7.9℃
  • 맑음강릉 13.2℃
  • 구름조금서울 8.6℃
  • 구름조금대전 9.7℃
  • 맑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9.6℃
  • 구름많음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조금보은 8.0℃
  • 맑음금산 7.5℃
  • 맑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편지

새해인사, ‘마침형 덕담’으로 해볼까요?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259]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내일은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는 설날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여기저기서 슬기전화(스마트폰) 연하장을 받습니다. 그런데 그 연하장의 대부분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행복한 한 해 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에는 소망하는 일들이 모두 이뤄지기를 비손합니다.’ 등 거의 특성이 없는 엇비슷한 문구들뿐입니다. 그럼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떤 새해 인사를 나눴을까요?

 

“고모님께서 새해는 숙병(宿病)이 다 쾌차(快差)하셨다 하니 기뻐하옵나이다.” 이 글은 숙종임금이 고모인 숙희공주에게 보낸 편지에 들어있는 내용입니다. 숙종은 고모의 오랜 병이 완치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서 “숙병이 쾌차했다 하니 기쁩니다.”라며 아직 병중이건만 이미 병이 다 나은 것처럼 표현했지요. 그런가 하면 정조 때 사람 한경(漢經)은 하진백(河鎭伯) 집안사람들에게 문안 편지를 보냈는데 하진백이 과거공부를 더욱 열심히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가을에 있을 과거에서 급제했다며 미리 축하의 덕담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 밖에 명성왕후(明聖王后, 현종 비)가 셋째 딸인 명안공주(明安公主)에게 보낸 편지, 인선왕후(어머니)가 숙휘공주(딸)에게 보낸 편지, 순원왕후(재종누나)가 김흥근(재종동생)에게 보낸 편지 등도 모두 이렇게 미리 좋은 일이 있다는 예견의 덕담을 하고 있지요. 다시 말하면 조선시대 사람들은 미래의 기쁜 일이 이미 이루어진 것처럼 "마침형(완료형)" 덕담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경자년 새해인사는 우리도 ‘마침형 덕담’을 해보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