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맑음동두천 17.0℃
  • 흐림강릉 11.5℃
  • 연무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5.7℃
  • 흐림대구 16.4℃
  • 흐림울산 15.1℃
  • 구름많음광주 16.5℃
  • 흐림부산 14.0℃
  • 맑음고창 13.4℃
  • 구름많음제주 13.9℃
  • 구름조금강화 15.7℃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조금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닫기

먹거리

소비 경향 반영한 식량작물 신품종 개발ㆍ보급

새로운 시장 실험 도입, 올해 6품목 12품종 시장성 진단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식량작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변화하는 소비 경향을 파악하여 품종 개발에 반영하는 시장 지향적 연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고령화와 독신 가구, 여성 경제활동 증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소비 경향에 맞춰 식량 작물의 신품종 개발과 보급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2018년부터 실시해 온 신품종 실험을 올해부터는 산업계와 협업해 진행하며 신품종의 고품질, 기능성, 가공 적성 등의 우수성을 알린다.

 

올해 새롭게 시장 실험을 받게 될 신품종은 쌀(‘영호진미’, ‘예찬’, ‘드래향’, ‘미호’), 쌀보리(‘백수정찰’), 쌀귀리(‘대양’), 감자(‘대백’, ‘골든볼’), 들기름(‘들샘’, ‘소담’), 맥주보리(‘광맥’, ‘흑호’) 등 모두 6품목 12품종이다. 올 한해 신품종을 대상으로 소비자 식미평가 등 시장 실험을 실시하고 국내 전시회, 박람회에도 참여해 소비자와 산업계의 의견을 적극 수렴 할 계획이다.

 

신품종이 안정적으로 시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마케팅 자문 역할을 하게 될 ‘마케팅 지원단’도 새로 꾸려 운영한다. 마케팅 지원단은 경매사와 가공업체 마케팅 전문가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다. 또한, 연구자와 생산자, 산업계(요식ㆍ가공업체, 대형마트) 관계자가 모여 공동평가회를 연다. 이 평가회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품종 개발을 위한 연구방향 설정에 관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한편, 국립식량과학원에서는 ‘큰품’1) , ‘미호’2) 등 고품질의 기능성ㆍ가공 적합성 쌀 품종을 개발하여 소비 경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정준용 과장은 “새로운 시장 테스트를 통해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신품종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한다면 농가소득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