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3.8℃
  • 연무서울 19.9℃
  • 흐림대전 19.6℃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5℃
  • 흐림광주 21.0℃
  • 박무부산 21.2℃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8℃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재

전남 도서 산림지역에서 제주백서향 대규모 자생지 확인

백서향류의 분류 및 보전 연구에 도움 될 것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수목원 (원장 이유미)은 수목 분포 탐사 활동 중 전라남도 도서 산림지역에서 제주백서향의 대규모 자생지를 확인하였다. 팥꽃나무과 제주백서향 (Daphne jejudoensis)은 한반도 특산 식물로 2013년 처음 학계에 보고되었고, 현재까지 제주도 일부 장소에서만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번에 확인된 자생지는 숲 안팎 환경에서 많은 수의 제주백서향 개체들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특히 좁은 장소에서 백여 개체 이상이 집단으로 분포하였다. 또한, 어린 개체에서부터 1m가 넘는 어른나무까지 고루 분포하며, 다양한 잎 모양과 꽃 빛깔을 보이는 개체가 자생하고 있었다.

 

또한, 신규 자생지에서 제주백서향이 백서향(잎이 넓고 꽃의 수가 적음)의 특징을 일부 함께 나타내기도 하였다. 희귀 수목인 제주백서향 및 백서향(Daphne kiusiana)은 현재 분류학적 검토가 필요한 종으로 새로운 개체군의 발견은 이들의 분류학적 문제를 해결할 형태 및 유전적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학술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

 

 

 

국립수목원은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의 수목 분포와 다양성, 그리고 그들의 생태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이번 새로운 자생지 확인을 통해 백서향류에 대해 축적된 기초 지식들을 재검토하고 그들의 분류학적 처리와 생태환경 조사를 실시 할 예정이다.

 

국립수목원 조용찬 박사는 “제주백서향 자생지가 개방된 환경의 초지 및 관목지로 일부 개체들에 대한 불법 채취 흔적이 발견되어 현지내 보전을 위한 정밀조사 및 생태학적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