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3.7℃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15.1℃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3.9℃
  • 박무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8.4℃
  • 박무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닫기

사진나들이

초록과 붉음의 절묘한 조화 '꽃양귀비'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온천지가 초록빛이다. 나무도 푸르고 아무렇게나 난 풀들도 온통 초록빛이다. 그 초록 풀밭 속에 붉게 핀 꽃양귀비는 그래서 더욱 또렷한 색의 조화를 이룬다. 절묘하다고나 할까? 아침에 내린 비로 초록은 더욱 푸르고 붉음 또한 더욱 붉다. 꽃양귀비는 한송이씩 봐야 예쁘다. 무리진 모습은 그다지 예쁘지 않다.

일산 호수공원안의 메타세콰이어 길 옆에 끝없이 펼쳐진 꽃양귀비꽃이 5월의 장미가 부럽지 않다는 듯 고혹적인 빛으로 사람들을 유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