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2.6℃
  • 구름많음대전 12.5℃
  • 흐림대구 13.5℃
  • 울산 14.4℃
  • 박무광주 13.5℃
  • 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12.6℃
  • 제주 16.7℃
  • 맑음강화 12.5℃
  • 구름많음보은 9.1℃
  • 구름많음금산 10.7℃
  • 흐림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역사와 민족

일제 강제동원, 지워지면 안 되는 역사를 기록하다

국가기록원, 강제동원 관련 사진집 《기억해야 할 사람들》 펴내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이하여 《기억해야 할 사람들-강제동원, 김광렬 기록으로 말하다》를 펴냈다. 이 사진집은 고(故) 김광렬 선생이 국가기록원에 기증한 문서와 사진을 중심으로 기획되었다.

※ 고 김광렬(재일사학자, 1927∼2015) : 후쿠오카 지쿠호(築豊) 일대를 중심으로 1960년대 후반부터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을 수집·생산, 2,300여 권의 문서, 사진 등을 2017년 국가기록원에 기증

 

 

 

 

김광렬 선생이 탄광 폐쇄, 도시개발 등으로 훼손되고 사라져가고 있는 하시마(군함도), 다카시마 등 조선인이 강제동원된 탄광의 현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남긴 기록으로 구성하였다. 그리고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남겨진 강제동원된 조선인들의 유골함은 앞으로의 숙제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한다. 또한, 한평생 일제 강제동원의 진실을 알리고자 했던 진정한 기록인인 김광렬 선생의 노력을 통해 기억해야 할 역사적 사실에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다.

 

사진집은 크게 1부 ‘김광렬 기록을 말하다’, 2부 ‘강제동원의 흔적을 기록하다’로 구성하였다.

 

1부에서는 고(故) 김광렬 선생이 실증적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강제동원의 현장을 다니며 작성한 기록의 의미와 주요 내용을 소개하였다. 김광렬 선생이 40년 동안 작성한 일기장과 50여 년 동안 후쿠오카 지쿠호(築豊) 지역 300여 개의 절을 다니며 조선인 유골, 위패 등을 조사한 조사기록을 수록하였으며, 절에 남겨진 유골함을 사진으로 볼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2부에서는 1970년대 이후 변해가는 강제동원 현장을 사진으로 보여준다. 하시마ㆍ다카시마 탄광, 가이지마 탄광, 아소 광업의 강제동원 현장과 화장터, 위령탑 등이 훼손되어 가는 안타까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과 함께 사진 뒤에 적힌 김광렬 선생의 메모는 사진 속 현장을 좀 더 생동감 있게 느낄 수 있도록 준다.

 

이소연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장은 “이번 사진집은 김광렬 선생이 기증한 방대한 기록을 1차 정리ㆍ해석한 것으로, 강제동원의 실체를 재구성하기 위한 먼 여정의 첫걸음에 불과하다. 이 기록에 담긴 역사적 의미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연구자가 참여하여 연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어 체계적으로 정리·분석해 나가는 것이 절실히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기억해야 할 사람들-강제동원, 김광렬 기록으로 말하다》는 국가기록원 누리집(www.archives.go.kr)을 통해서도 찾아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