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2.6℃
  • 구름많음대전 13.0℃
  • 대구 13.5℃
  • 울산 14.5℃
  • 흐림광주 13.9℃
  • 부산 15.2℃
  • 흐림고창 13.0℃
  • 제주 16.7℃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9.4℃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3.7℃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4.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먹거리

10명 중 4.5명 ‘차례 지낸다’…농식품 선물비용은 17만 원꼴

농촌진흥청, 한가위 명절 농식품 구매 패턴 분석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올해 한가위 농식품 구매패턴을 파악하기 위해 농식품 구매 의향 품목, 구매처, 지출 예상 금액 등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9월 9일과 10일, 이틀 동안 농촌진흥청이 운영하는 전국의 소비자패널 모두 94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통해 진행됐다.

 

(코로나19 영향)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장거리 이동이 제한되면서 한가위에 차례를 지낸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44.5%로 전년보다 10%P 감소했다. ‘한가위를 가족끼리 보냈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이 응답자의 절반이상(53.8%)을 차지했고, ‘친척들도 모였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은 4%에 불과했다.

 

 

(선물 구매 감소) 올해는 선물 사는 것을 줄이거나 가족·지인 등에게 ‘한가위 선물을 아예 하지 않겠다’라고 응답한 소비자 비율이 전년보다 높았다.

 

추석 선물용 농식품을 사는 데 평균 17만 394원이 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과일 선물을 안 하겠다.’라는 응답이 절반 이상(51.1%)을 차지한 가운데 과일 대신 현금이나 상품권, 건강식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선물용 농식품을 살 때 대형마트(37.6%)를 가장 많이 이용한다고 답했고, 온라인(25.2%), 전통시장·전문점(9.9%)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구매가 일반화되면서 전년대비 온라인 구매는 9.4%P 증가했지만, 대형마트 이용은 9.4%P 감소했다.

 

(명절음식 구매) 한가위 음식을 장만하는 데 필요한 농식품 구매 비용은 평균 19만 5,29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떡은 산다는 소비자가 많았지만, 육류ㆍ나물류ㆍ국탕류ㆍ김치류는 직접 조리한다는 소비자가 많았다. 전반적으로 직접조리보다 반조리 또는 완전조리식품을 구매한다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올해 장마와 태풍 등으로 인해 과일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소비자의 67%는 차례상에 올릴 최소한의 과일만 구매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차례용품 가운데 값이 비싸도 사겠다는 품목은 달걀(13.6%), 사과(12.1%), 배(7.7%), 나물류(6.8%)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값이 비싸면 사지 않겠다고 답한 품목은 파프리카, 복숭아, 시금치, 쌈채소, 포도로 나타났다.

 

(청탁금지법) 청탁금지법이 완화되었지만, 소비자의 절반정도(53.7%)가 이를 모르고 있으므로 추가적인 홍보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청탁금지법 완화 내용을 알고 있는 소비자의 14%는 과일(26.4%), 한우(25.5%), 건강기능식품(11.8), 건어물(10), 인삼(4.5) 등을 살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우수곤 과장은 “올해 한가위는 대규모 가족 모임을 자제하는 사회 분위기에 맞춰 소포장, 실속형 명절 음식 상품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라며, “선물용 농산물 구매처로 급부상한 온라인 마켓을 활성화하고, 청탁금지법 완화를 계기로 농산물 소비가 촉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