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5.3℃
  • 박무서울 12.7℃
  • 박무대전 10.4℃
  • 박무대구 13.1℃
  • 울산 13.8℃
  • 안개광주 11.8℃
  • 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0.4℃
  • 흐림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12.3℃
  • 구름조금보은 8.6℃
  • 구름조금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2.6℃
  • 흐림경주시 14.1℃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초‧중‧고 멘토링 봉사 ‘서울동행’ 대학생 참여자 모집

학습격차와 서로의 코로나우울 극복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로 커진 학습격차와 코로나우울 극복을 위해, 대학(원)생-초‧중‧고등학생 멘토링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이에 참여할 대학(원)생 봉사자를 오는 10월 9일까지 집중 모집한다고 밝혔다.

※ ‘서울동행’이란?

- ’09년부터 시작돼 매년 4만 1천여명(대학생 8,500여명, 활동기관 580여곳, 초중고생 32,000여명)이 참여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대학생 멘토링 봉사활동, 이를 통해 청년과 초중고생 모두가 의미있는 성장 경험을 하도록 지원

- 참여현황(’20년 8월 기준) : 대학(원)생 배치인원 3,807명, 활동기관 300곳

 

 

참여 대학(원)생들은 초·중·고등학교·특수학교·대안학교·지역아동센터 등 서울소재 교육현장에서 ▲교육봉사(교과목학습지도), ▲재능봉사(예체능, IT, 독서지도), ▲돌봄봉사(숙제 도와주기, 체험활동, 신체놀이) 활동을 하게 된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학습결손이나 사회적 관계가 끊어지지 않도록, 2학기부터는 온‧오프라인 활동을 병행한다.

 

서울동행 활동기관 연동지역아동센터 김수미 선생님은 “1학기부터 반년 넘게 아이들이 학교에서 기본지식 습득을 못하고 있다며 걱정하는 학부모님들이 많다. 특히, 부족한 학습에 대한 보충과 온라인 학습 후 숙제지도에 대해 부담을 느끼신다.”며, “아이들에게도, 학부모님들에게도 대학생들의 멘토링 활동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원)생들은 활동에 제약이 많아지고 기회가 부족한 상황에서 사회적으로 안전하게 연결되고 참여하는 경험을 얻을 수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초‧중‧고등학교 학생, 교사, 학부모, 그리고 대학생 모두 코로나19로 인한 변화를 크게 체감하고 있을 것”이라며, “학습격차, 코로나우울 등 코로나19로 등장하는 사회적 과제를 함께 해결하고 서로가 안전하게 연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동행 홈페이지(www.donghaeng.seoul.kr)에서 확인하거나,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청년사업팀(☎ 02-2136-8781~6)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