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7.8℃
  • 맑음서울 6.5℃
  • 구름조금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0.6℃
  • 구름조금울산 10.4℃
  • 구름조금광주 8.7℃
  • 구름조금부산 10.7℃
  • 흐림고창 6.4℃
  • 흐림제주 12.5℃
  • 맑음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5.4℃
  • 구름조금금산 5.4℃
  • 구름많음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9.9℃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우리 정서와 말을 오롯이 살린 ‘한국 합창’ 선보인다

국립국악관현악단 ‘국악관현악과 한국 합창 : 시조 칸타타’
관현악단 68명, 합창단 80명, 소프라노, 테너, 정가 가객이 한 무대에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김성진)은 ‘국악관현악과 한국 합창 : 시조 칸타타’를 10월 22일(목) 롯데콘서트홀에서 공연한다. 이번 무대에서 위촉 초연하는 이영조의 ‘시조 칸타타’는 임준희의 ‘어부사시사’(2010) 이후 국립국악관현악단이 10년 만에 선보이는 합창 프로젝트이다. 지난 3월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연기된 바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 창작된 대부분 합창음악은 한국적 소재의 가사를 붙이고 한국적 창법을 구사할지라도 서양악기로 연주된다는 점에서 전통음악의 어법과 특성을 표현하는 데 여러 한계를 지녀왔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은 이번 공연에서 작곡가 이영조와 함께 소재와 창법은 물론이고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연주로 전통적인 요소가 생생히 살아 숨 쉬는 ‘한국 합창’을 선보인다는 포부를 밝혔다.

 

 

작곡가 이영조는 서양음악은 물론 국악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나라 안팎에서 동시대적 창작음악의 발전을 이끌어온 우리 음악계의 거목이다. 연세대 음대와 대학원에서 나운영에게 배우고 독일로 건너가 뮌헨 국립음대에서 카를 오르프에게 작곡을 익혔다. 한때 정재국에게 피리와 단소 등 국악기를 배우기도 한 이영조는 민요ㆍ농악ㆍ판소리ㆍ범패ㆍ시조 등 우리 전통음악의 다양한 요소를 바탕으로 한 혼합주의적 작품 세계를 선보여왔다.

 

작곡가 이영조와 국립극장과의 인연도 각별하다. 이영조는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국립극장에서 초연한 오페라 ‘처용’(1987)의 작곡을 맡아, ‘우리말’의 음악화에 대한 치열한 고민이 담긴 작품으로 한국 오페라 역사에 한 획을 남겼다. 그는 이번 작품을 위촉받고 “흥미와 동시에 지극히 신선한 자극을 받았다”라며 “늘 읽고 기억하던 고시조를 연상하며 순식간에 곡의 방향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국악관현악과 한국 합창 : 시조 칸타타’ 공연은 2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 작곡가 최지운의 ‘윤슬’을 시작으로, 근현대 한국음악을 이끈 양대 산맥으로 평가받는 작곡가 김순남과 이건우의 대표 가곡과 관객에게 친숙한 민요를 가창 협연으로 들려준다. 독일 작센주립극장 데뷔 뒤 유럽을 주 무대로 활약 중인 소프라노 이유라는 이건우의 가곡 ‘금잔디’ ‘가는 길’을,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이수자인 정가 하윤주는 김순남의 가곡 ‘산유화’ ‘자장가’를 협연한다. 독일·오스트리아를 비롯해 세계 오페라 무대에서 주역을 맡아온 테너 신동원은 ‘박연폭포’ ‘새타령’ 등 친숙하고 정겨운 가곡과 민요를 국악관현악과 함께 들려준다.

 

2부에서는 이영조 작곡의 ‘시조 칸타타’를 초연한다. 1부에서 협연한 솔리스트들을 비롯해, 단일 합창단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80여 명의 창원시립합창단, 70여 명 규모의 국립국악관현악단이 호흡을 맞추는 대형 무대다. 지휘는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김성진이 맡는다. 모두 3부로 구성된 ‘시조 칸타타’는 ‘자연과 인간’이라는 주제 아래 봄․여름․가을․겨울 사계절을 담은 자연과 사랑ㆍ효심 등을 악장별 소재로 삼고 이에 해당하는 시조를 가사로 붙였다.

 

일부 가사는 현대어로 쉽게 풀어 부른다. 우리말의 음감을 살린 선율과 화성의 창작을 위해 오랜 세월 고민해 온 작곡가 이영조와 전통과 현대, 동서양의 경계를 넘어선 동시대적 음악을 위해 끝없이 도전해온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만남. 한 해의 결실을 보는 가을, 우리를 찾아올 ‘시조 칸타타’ 공연은 ‘한국 합창’의 새로운 정의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를 실시한다. 국립극장ㆍ국립국악관현악단 유튜브에서는 지난 10월 8일(목) 온라인 생중계된 관객아카데미 ‘처음 만나는 시조 칸타타’ 영상을 10월 22일(목)까지 공개한다.

 

예매ㆍ문의 국립극장 누리집(www.ntok.go.kr) 또는 전화(02-2280-4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