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8.1℃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전체기사 보기


해설이 있는 고품격 국악 브런치 콘서트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 3월 공연 실내악부터 대금 협주곡, 민요까지 다채로운 우리 음악의 향연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김성진이 직접 해설로 나서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김성진)은 국악 브런치 콘서트 ‘정오의 음악회’를 3월 11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연다. 2009년 첫선을 보인 ‘정오의 음악회’는 올해까지 11년 동안 큰 사랑을 받고있는 국립극장의 대표 상설공연으로, 관객이 국악관현악을 더욱 쉽고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 이승훤이 지휘를 맡고,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김성진이 직접 해설자로 나서 든든한 국악 길라잡이 역할을 수행한다. 공연은 ‘정오의 시작’으로 문을 연다. 친숙한 영화음악을 국악관현악으로 선보이는 순서로, 3월에는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OST 중 ‘에델바이스’가 연주된다. 이어지는 ‘정오의 협연’에서는 국립국악관현악단 김병성이 이생강류 대금 산조 협주곡 ‘죽향’(구성 이생강, 편곡 박위철)을 협연한다. ’정오의 음악회’를 위해 위촉ㆍ작곡한 실내악곡을 선보이는 순서 ‘정오의 앙상블’에서는 양승환 작곡의 ‘봄술’이 연주된다. 서도민요 특유의 매력에 현대적인 리듬과 화성을 더한 작품이다. 제목 ‘봄술’은 당나라 시인 이백의 ‘양양가’(襄陽歌) 가운데 한 구절인 ‘이 강물이 변해 봄

진실을 밝히기 위한 위험한 연극이 시작된다

뮤지컬 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창작 뮤지컬 <다니엘> 작품성과 화제성을 동시에 업그레이드하다.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끼와 열정으로 가득한 신인 배우들이 모여 만든 창작 뮤지컬 <다니엘>은 “정신병원”이라는 특수한 공간에서 남들과는 다른 이념을 내세우며 세상을 구하려는 의사와 그 안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 사건을 파헤치고 그 사건을 해결하는 기자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년 8월, “2019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ㆍ뮤지컬 페스티벌” 본선에 진출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창작 뮤지컬 <다니엘>은 본격적인 프로 무대의 진출을 앞두고 더 다양한 시도와 변화를 예고하며 약 2년 동안의 업그레이드 과정을 통해 탄생 되었다. 또 제10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뮤지컬 <마리아 마리아>를 통해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던 최무열 프로듀서가 뮤지컬 <다니엘>의 초연부터 예술감독으로 함께하며 연기지도와 기획까지 제작 전반에 참여했으며, 특히 초연부터 함께 했던 기존 배우들과 뮤지컬 <그리스>의 “두디” 역할로 데뷔한 신예 이석준 배우의 합류로 미래가 기대되는 젊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다. 더 탄탄해진 배역과 다양한 장르의 연주곡, 역동적이고 화려한 춤 그리고 매력적인 앙상블까지 더해져 새롭게 돌아온 뮤지컬 <다니

미세먼지 사이에서, 사진의 고민과 쓰임

한기애 사진전 <미세먼지>, 3월 24일부터 류가헌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여기, 한 장의 사진이 있다. 마치 찍고자 하는 피사체의 특정 부분만 초점을 맞춘 것처럼 일부는 선명하고 나머지는 희부연 하다. ‘북한산’ 사진을 예로 보자면, 최고봉인 보현봉이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무성한 초록 숲에 뒤덮여 솟았지만, 양옆으로 흐르는 산등성이들과 산 아래 마을은 잿빛에 가려져 겨우 형체를 알아볼 수 있는 정도다. ‘광화문’의 경우는, 유명한 유적지나 건물의 개ㆍ보수 현장 앞에 사진 가림막을 세우고 다시 사진으로 담아낸 형식을 연상시킨다. 사진가 한기애의 사진 시리즈의 제목은 이 작업을 이해하는 열쇠말 <미세먼지> 곧 ‘Fine Dust’다. 작가는 같은 대상 혹은 장소를 미세먼지가 거의 없는 맑은 날과 미세먼지가 심하게 덮인 날을 선택해서, 같은 위치에서 같은 형식으로 촬영하였다. 이후 미세먼지로 뒤덮인 장면을 배경으로 두고 그 위에 맑게 갠 날을 부분적으로 겹치는 형식으로 마무리했다. ‘마무리했다’라는 표현을 썼지만, <미세먼지>는 사진 그 자체로서 마무리되기 위한 사진이 아니다. 작가는 이 사진들이 산업시대의 기록으로서뿐만 아니라, 환경변화에 대한 위기를 공감하고 행동변화를 이끄는 ‘쓰임

손열음 피아노 독주회 <베토벤과 슈만>

부산 영화의 전당 하늘연극장, 5월 30일 저녁 7시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부산 영화의 전당 하늘연극장에서는 오는 5월 30일 저녁 7시 손열음 피아노 독주회 <베토벤과 슈만> 공연이 열린다. 2011년 제14회 차이콥스키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준우승과 함께 모차르트 협주곡 최고연주상, 콩쿠르 위촉작품 최고연주상까지 휩쓴 피아니스트 손열음은 뛰어난 통찰력과 한계 없는 테크닉, 광범위한 레퍼토리를 바탕으로 국제적인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세계 최정상 지휘자와 함께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 무대를 가졌으며, 유명 음악제 등에 다수 초청되어 연주하였고, 제1회 ‘금호음악인상’, ‘난파음악상’, 문화체육관광부의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받고 동아일보의 ‘한국을 빛낼 100인’에 3년 연속 선정되어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등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대표피아니스트로 자리매김했다. 중앙일보의 주말에디션인 중앙선데이의 최연소 고정 칼럼니스트로 5년 동안 기고해 온 칼럼들을 모아 에세이집 《하노버에서 온 음악편지》를 펴내기 했다. 명교수 아리에 바르디의 문하에서 독일 하노버 국립음대의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한 후 2018년 3월부터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예술감독으로 위촉되어 음악제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4년 만에

세상 모든 아버지에게 부치는 노래, 창극 ‘아비, 방연’

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왕방연 역의 최호성을 비롯한 국립창극단 배우들의 열연 역사에서 사라진 단종의 충신, 왕방연의 삶이 무대 위로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예술감독 유수정)은 레퍼토리 ‘아비. 방연’을 3월 6일부터 15일까지 달오름극장 무대에 올린다. ‘아비, 방연’은 조선 초기 단종의 비극을 다룬 창극으로 2015년 초연 당시 대중성과 예술성을 고루 갖췄다는 평을 받았다. ‘아비, 방연’은 조선 초기 수양대군이 왕위를 찬탈할 당시 단종을 강원도 영월로 귀양 보낼 때 단종을 호송하고, 유배 중이던 단종에게 사약을 내리는 임무를 맡았던 실존인물 ‘왕방연’을 소재로 한 창극이다. 왕방연은 맡은 일의 무게감과 달리, 그 어떤 역사서에도 생몰 연도가 전해지지 않고 ‘숙종실록’에 한 차례 이름이 등장하는 것이 전부인 인물이다. 극본을 쓴 작가 한아름은 의금부도사 왕방연의 존재에 작가적 상상력을 불어넣어 그를 둘러싼 이야기를 새롭게 직조해냈다. 단종의 충직한 신하였던 왕방연이 왜 사약을 들고 갈 수밖에 없었는지를 부성애에서 찾아 한 편의 비극적 서사로 풀어낸다. ‘아비. 방연’은 평생 강직하게 살아왔지만, 계유정난(癸酉靖難)이라는 역사의 파도 속에서 딸을 위해 신념을 꺾을 수밖에 없었던 평범한 개인을 보여준다. 한 가장의 고뇌와 슬픔을 그린 ‘아비

이 시대의 예인 ‘김명곤’의 끝나지 않는 항해

‘김명곤의 소리여행(Endless sailing)’ 한국문화의집KOUS, 2020. 2. 22(토) 낮 3시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오는 2월 22일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한국문화의집 공연장에서 한국문화재재단의 2020년을 여는 첫 공연으로 <예인열전(藝人列傳)-김명곤의 소리여행(Endless Sailing)>을 선보인다. 동·서양을 넘나드는 김명곤의 끝나지 않는 항해(Endless Sailing) ‘서편제’, ‘금수궁가’ 등을 통해 판소리 대중화에 정열을 불태웠던 김명곤의 새로운 도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일찍이 박초월 명창으로부터 판소리를 배운 그는 수많은 연극과 영화, 텔레비전드라마 등에서 연출과 배우로서 활동하는 중에도 판소리의 현대화 작업을 꾸준히 시도해왔는데, 최근 들어서는 이탈리아 벨칸토 성악을 익혀 판소리와 벨칸토의 만남을 시도하는 발표회를 하는 등 소리 세계의 보폭을 넓히고 있다. 2020년 2월, 한국문화재재단이 판을 마련하고 김명곤이 시도하는 한국 전통 소리와 이탈리아 전통 소리의 만남의 장은 ‘김명곤의 끝나지 않는 항해’의 출발점이 될 것이며, 동서양의 조화를 이루는 소리의 감동을 관객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 시대의 예인 김명곤 1952년 전라북도 전주에서 출생했다. 1975년 연극배우로 첫

현대인들의 수다(手多) 일상에 스며들다

한국전통공예건축학교 졸업작품전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전시장, 2.15(토) ~ 2.27(목)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2019년 한국전통공예건축학교의 수강생들의 작품 전시 ‘수다(手多)를 나누다’를 오는 15일부터 27일까지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2, 3층 전시장에서 연다. 전통과 현대의 이음, 한국전통공예건축학교 한국전통공예건축학교는 1989년 개설된 이래 1년 과정의 실기강좌로 구성된 평생교육의 장으로 끊임없는 인기를 유지하고 있으며, 매년 500여 명 이상의 졸업생을 배출하고 있다. 공예를 한 번도 접해보지 못한 일반인들과 공예를 직업으로 삼는 사람들까지 폭넓은 연령층이 수강하고 있으며, 수강생들은 일상에서 쉽게 접하기 어려운 각 분야의 전통공예 대가들과 한 공간에서 배움을 함께할 수 있는 강좌이다. 특히, 졸업작품전은 수강생이 그동안 갈고닦은 1년간의 결실을 외부에 공개하는 자리이다. 손맛과 정성이 깃든 수강생 297명의 작품 300여 점 전시 이번 전시에서는 1년 동안 우리 전통공예의 멋과 쓰임을 직접 느껴보고 제작해본 수강생 가운데 297명의 작품이 한자리에 전시된다. 전통적이면서도 자연 친화적인 소재를 활용한 작품 등 300여 점의 작품들은 평소 공예와는 친숙하지 않았던 일반인이 만들었다고는 생각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