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7.4℃
  • 맑음강릉 11.5℃
  • 흐림서울 9.2℃
  • 맑음대전 11.9℃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4.1℃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4.8℃
  • 맑음고창 11.5℃
  • 맑음제주 13.6℃
  • 흐림강화 9.0℃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파도 위에 연잎을 타고 선 백의관음보살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452]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전라남도 강진군 성전면 월하리에는 극락보전 후불 벽화인 보물 제1313호 ‘무위사 극락전 백의관음도(白衣觀音圖)’가 있습니다. 이 벽화는 극락보전의 후불벽 뒷면 토벽에 황토색을 칠한 뒤 유려하고 간결한 맛으로 그린 관음보살벽화로, 1476년에 후불벽의 아미타삼존벽화와 함께 조성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떠가는 듯 일렁이는 파도 위에 연잎을 타고 서 있는 백의관음보살이 그려진 벽화입니다.

 

 

하얀 옷을 입고 있는 백의관음보살은 당당한 체구에 흰 옷자락을 휘날리며, 오른쪽으로 몸을 약간 돌린 채 두 손을 앞에 모아 서로 교차하여 오른손으로는 버들가지를 들고 왼손으로는 정병을 들고 서 있습니다. 바람에 심하게 흩날리는 듯한 옷자락과 넘실대는 듯한 파도를 표현함으로써 강한 인상을 보여주고 있지요. 관음보살의 뒤쪽으로는 해 모양의 붉은색 원이 그려져 있고, 앞쪽 위에는 먹으로 5언율시가 쓰여 있습니다.

 

그리고 앞쪽 아래 구석쪽으로는 둔덕이 마련되어 있고, 관음보살을 향해 무릎을 꿇은 채 두 손을 벌려 손뼉을 치고 있는 듯한 자세의 비구(比丘)가 있지요. 흥미로운 점은 비구 어깨 위에 머리를 뒤로 돌려 관음보살을 쳐다보고 있는 새 한 마리가 앉아 있는 것인데, 백의관음보살에 견주어 비교적 섬세하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조선 성종 7년(1476) 무렵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그림은 앞면의 아미타후불벽화와 더불어 고려식 조선 초기 불화연구에 중요한 자료라는 편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