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9.6℃
  • 흐림강릉 5.1℃
  • 구름많음서울 9.8℃
  • 구름조금대전 13.6℃
  • 구름많음대구 10.9℃
  • 구름많음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14.3℃
  • 구름많음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11.9℃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10.3℃
  • 구름많음보은 11.9℃
  • 구름많음금산 13.4℃
  • 흐림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13.0℃
기상청 제공
닫기

파주 진종소황제 영릉제향 올리다

파주문화통신(25)

[그린경제=권효숙기자]
파주삼릉에는 예종이 세자였을 때 세자빈으로 맞았던 장순왕후 한씨의 공릉과 성종의 첫 번째 왕비 공혜왕후의 순릉. 그리고 영조의 첫째아들 효장세자이며, 정조의 법적 아버지인 진종의 영릉 이렇게 삼릉이 조성되어있다.

 지난 9월 14일 토요일 영릉에서 진종 소황제와 효순소황후를 위한 기신제가 있어 많은 시민들과 전주이씨종약원의 여러분들이 모여 정성을 올렸다.

진종은 영조의 후궁 정빈이씨의 소생으로 영조의 첫아들이라 3살 때 세자 책봉을 받은 후 9살에 13세인 풍양조씨 세자빈을 맞아 혼례를 올렸으나 다음 해에 병으로 사망하였다. 세자빈 조씨는 자식 없이 살다 37세에 창경궁에서 사망하여 남편의 묘와 쌍분으로 모셔졌다. 후손이 없었으나 동생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가 법적인 양아들이 되면서 임금의 아버지로서 진종의 시호를 받았고 조선 말 고종의 황제국 선포로 소황제로 다시 추존되었다.

   
 
   
 
   
 

이 날 찾아 온 파주지역의 학생들과 시민들은 제향 때 진설해 올리는 떡만들기 체험도 해보고 제향절차에 대한 해설도 들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조선왕릉의 문화적 가치를 다시 음미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그린경제/한국문화신문 얼레빗=권효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