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1℃
  • 맑음대구 24.6℃
  • 구름조금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4.8℃
  • 맑음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새소식

길고양이와 사람은 공존할 수 있을까?

‘민주주의 서울’에서 5.14~6.12 30일간 시민 의견 수렴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서울시는 ‘민주주의 서울(democracy.seoul.go.kr)’에서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라는 주제로 온라인 공론장을 개설한다. 5.14~6.12까지 30일간 의견을 수렴하며,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동 안건에 대해 5,000명 이상이 참여하면 박원순 서울 시장이 답변한다.

 

이번 시민토론은 작년 12월 “보건소에서도 난임주사를 맞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에 이어 시민의 제안에 기초해 열리는 두 번째 온라인 공론장으로, ’18년 11월 민주주의 서울에 접수된 “길고양이 겨울집을 만듭시다” 제안에서 시작되었다. 해당 제안은 시민 622명의 공감을 얻었고, 市의 공론화 심의를 거쳐 최종 공론화 의제로 선정되었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동물보호과를 신설하고 10여 년 동안 길고양이 문제 해결을 위해 중성화 사업, 급식소 설치, 고양이 돌봄 기준 마련 등 여러 정책을 시행하며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위한 환경을 만들어 왔다.

 

특히, 시는 올해 3월 동물을 보호대상에서 공존의 대상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동물 공존도시 서울 기본 계획’을 발표하였으며 동물권 보장 정책에 있어 한 단계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시는 “동물 공존도시 서울 기본계획”의 실행력 강화와 길고양이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등을 목표로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주제로 ‘시민토론(온라인 공론장)’을 개설한다.

 

김규리 서울시 민주주의서울 추진반장은 “길고양이는 생활속에서 누구나 쉽게 만날 수 있는 동물로, <민주주의 서울>에 관련된 다양한 제안이 접수되고 있다.”고 밝히며, “이번 시민토론을 통해 길고양이와의 공존 방안에 대한 시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들어 시민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정책을 수립하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주의 서울은 일상 생활 속에서 느끼는 시민의 생각을 정책화 하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일상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