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5.6℃
  • 서울 26.0℃
  • 대전 26.4℃
  • 대구 26.9℃
  • 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9.2℃
  • 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7.7℃
  • 흐림제주 27.5℃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30.7℃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9.1℃
기상청 제공

문화재

광화문 현판, 검정색 바탕 동판+금박 글씨로

문화재청 재제작 방침 최종 확정, 2020년 바꿀 예정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14일 문화재위원회(사적분과) 보고를 거쳐 광화문 현판 바탕은 검정색, 글자는 동판 위에 금박으로 재제작하고 단청은 전통소재 물감을 쓰기로 최종 결정하였다.

 

광화문 현판은 2010년 목재에 틈이 생기는 ‘갈램’ 현상이 생겨 바꾸기로 결정되면서 문화재청은 현판 재제작을 위한 재제작위원회와 색상과 관련한 자문위원회 등을 구성해 모두 20차례에 걸쳐 회의를 진행해왔으며, 관련 연구용역을 시행하여 광화문 현판의 규격과 글자 크기, 현판 색상, 글자마감(동판 위 금박) 등에 대한 고증ㆍ시공방안을 새롭게 전면 검토해왔다.

 

 

 

지난해 1월에는 광화문 현판 색깔의 과학적인 분석 연구를 통해 광화문 현판의 원래 색상이 검은색 바탕에 금박 글자임을 밝혀내었으며, 사용할 단청 물감에 대해서는 전통소재 물감과 현대소재 물감 가운데 어느 방식으로 할 것인지를 정하기 위해 1개의 시범현판에 반반씩 2개의 시범단청을 나누어 칠한 뒤 점검을 해왔다.

 

궁능유적본부는 재제작하는 광화문 현판에 사용할 단청물감 선정을 위하여 국립문화재연구소(복원기술연구실)의 협조를 받아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모두 10차례에 걸쳐, 전통소재 물감과 현대소재 물감을 쓴 시범단청에 대한 사전점검을 시행하였다. 그 결과, 전통소재와 현대소재 둘 다 대부분의 색상에서 변색과 미세균열 등이 부분적으로는 발생하였으나, 성능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전통단청: 아교와 전통물감을 써서 채색한 단청

* 현대단청: 아크릴에멀전 접착제와 화학물감을 써서 채색한 단청

 

다만, 전통소재 물감 가운데 주홍색과 노랑색은 현대소재에 견주어 변색과 탈색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는 전통소재 물감이 갖는 재료적인 특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주기적인 점검과 유지ㆍ보수를 통하여 관리할 계획이다.

 

 

 

재제작 광화문 현판 색상과 글자마감 등의 원형고증과 제작방침은 미국 스미소니언 박물관 소장 고사진(1893년경)과 지난해 발견된 일본 와세다대학교 소장 《경복궁 영건일기》(1902년)를 참고하여 진행하였다.

 

다만, 《경복궁 영건일기》에 기록된 것처럼 광화문 현판 글자 마감 재료인 동판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근래에 현판 동판을 만든 본 경험이 있는 장인이 없는 점을 고려하여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시범제작을 했다. 두석장(국가무형문화재 제64호, 가구에 덧대는 금속장식을 만드는 장인) 보유자 박문열 씨가 문화재수리기능자 박갑용(도금공) 씨와 함께 만들었으며, 동판으로 글자를 실제 만들 수 있는지의 여부를 확인했다. 참고로, 현재까지 궁궐 현판에 동판을 써서 마감한 사례는 경복궁 근정전과 덕수궁 중화전 정도에 불과하다.

 

광화문 현판은 이미 각자 작업까지는 마친 상태로, 일단 올해 하반기까지 이번에 결정한 물감과 색으로 채색하는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이후에는 현판 상태에 대해 지속적인 점검을 할 것이다. 새 현판을 광화문에 내거는 공식적인 교체 예상 시기는 2020년 이후로, 정확한 날짜는 광화문 현판의 상징적인 의미가 부각될 수 있는 날로 꼽아 나중에 발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