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8.9℃
  • 흐림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31.1℃
  • 흐림광주 27.7℃
  • 구름조금부산 31.3℃
  • 흐림고창 26.9℃
  • 맑음제주 30.0℃
  • 구름조금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9.6℃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30.3℃
  • 구름조금거제 30.3℃
기상청 제공

문화재

국립기메동양박물관ㆍ체르누스키박물관 실태조사 실시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도자ㆍ공예ㆍ민속ㆍ불교미술품과 아카이브 분야 2차 조사
‘목조여래좌상’ 의 머리에 ‘수정염주’ 복장물 처음 발견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 이하 “재단”)은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19일까지 프랑스에 있는 국립기메동양박물관(National Museum of Asian Arts-Guimet, 이하 “기메박물관”)과 체르누스키박물관(Cernuschi Museum, Museum of the Asian Arts of Paris)에서 한국문화재 1,300여 점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였다. 재단의 실태조사 사업은 나라밖에 있는 한국문화재의 관리와 활용을 위하여 해외 소장기관의 한국 소장품에 대한 조사ㆍ연구를 실시하는 사업으로, 2013년부터 6년에 걸쳐 모두 12개국 47개 처에 소장된 37,000여 점에 대한 조사와 연구를 수행해왔다.

 

기메박물관 실태조사의 경우, 회화ㆍ불화ㆍ복식ㆍ전적(전적 분야는 국립중앙도서관과 공동조사 실시) 분야에 집중했던 작년 1차 조사에 이어 도자ㆍ공예ㆍ민속ㆍ불교미술품 및 아카이브 분야에 대해 실시한 2차 조사였다.

 

한국문화재 담당 큐레이터인 피에르 깜봉(Pierre Cambon)의 전수조사 요청에 따라 논의가 개시된 이후, 국립문화재연구소가 20여 년 전 조사를 실시한 이후 추가로 수집되었거나 당시 보존처리 등의 이유로 조사하지 못했던 문화재를 비롯하여 전적ㆍ복식ㆍ아카이브ㆍ근대시각자료 등 비교적 최근에 알려진 소장품을 망라하는 규모로 진행되었다. 두기관은 업무협약(MOU)을 통하여 실태조사 결과물을 향후 재단의 국외문화재총서로 펴내기로 하였으며, 한국문화재의 보존ㆍ복원ㆍ활용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공동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기메박물관 특별전 <부처-성인전(聖人傳)(Bouddha, la légende dorée)>(2019.6.19.∼11.4.)에 출품된 15세기 조선시대 불상 ‘목조여래좌상’ 의 머리에 ‘수정염주’ 복장물이 있는 것을 처음 발견하였으며, 향후 정밀조사를 통해 학계발표와 보존ㆍ복원의 필요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 불상은 샤를 바라(Charles Varat, 1842∼1893)가 1888년 조선 방문시 수집한 것으로 기메박물관 초기 소장품 중 대표작이다. 궁중장식품인 반화(盤花)는 현재 우리나라에도 남아 있지 않아 당시 궁중생활의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한국의 왕’(‘roi de corée’, 고종)이 프랑스 사디 대통령(Sadi Carnot)에게 선물했다고 한다.

 

체르누스키박물관은 한국문화재 소장품이 많지는 않지만 도자ㆍ금속공예 등의 분야와 고암 이응노(1905∼1992) 화백의 작품 등 근현대미술품 분야에 걸쳐 200여 점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 소장품은 1311년에 제작된 ‘지대4년명동종(至大四年銘銅鐘)’이다. 최응천 동국대학교 미술사학과 교수에 의하면 이는 전형적인 고려시대 양식을 계승한 동종으로, 지금까지 알려진 명문이 있는 14세기 동종 3점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의 예를 보여준다. 재단과 체르누스키박물관은 실태조사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소장품의 조사ㆍ연구에 적극 협조하는 등 협력 관계를 구축하였다.

 

 

또한 재단은 국립현대미술관과 올해 상반기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체르누스키박물관 소장 한국문화재 가운데 근현대미술품 및 아카이브 분야에 대한 공동조사를 실시할 수 있었다. 특히 아카이브 조사를 통하여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1946년 프랑스에서의 한국 미술 전시와 1971년 이응노와 그 제자들에 의해 기획된 전시에 대한 상세 자료를 입수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