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6.6℃
  • 구름조금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4.8℃
  • 구름많음울산 16.5℃
  • 구름많음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3.8℃
  • 흐림제주 21.2℃
  • 맑음강화 12.8℃
  • 구름조금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문화 넓게 보기

무소유의 삶을 기억하다, 성북동 길상사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법정 스님은 글을 통해 많은 독자에게 강한 울림을 선사한 분이다. “아무것도 갖지 않을 때 비로소 온 세상을 갖게 된다”며 무소유를 강조했고, 《무소유》 《맑고 향기롭게》 등 저서 20여 권을 남겼다. 스님은 2010년 입적했지만, 그의 맑고 향기로운 흔적이 성북동 길상사에 있다.

 

길상사는 법정 스님이 쓴 《무소유》를 읽고 감명 받은 김영한의 시주로 탄생한 절집이다. 창건 역사는 20년 남짓하지만, 천년 고찰 못지않게 많은 이야기를 품고 있다. 김영한과 시인 백석의 이야기 역시 길상사에서 빼놓을 수 없다. 맑고 향기로운 절집, 길상사는 많은 사람의 발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길상사와 함께 문학 이야기를 나눌 여행지가 주변에 많다. 〈님의 침묵〉을 쓴 만해 한용운이 거주한 심우장,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로 잘 알려진 최순우 가옥, 《문장 강화》를 쓴 이태준 선생의 집도 가깝다. 상허이태준가옥은 ‘수연산방’으로 바뀌어 향긋한 차 한잔 나누기 좋다. 가을이 무르익어가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 성북동을 거닐며 차분하게 문학 기행을 떠나보자.

문의 : 길상사 02)3672-5945, 성북구청 문화체육과 02)2241-2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