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7.1℃
  • 구름조금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5.8℃
  • 맑음대구 17.9℃
  • 구름조금울산 18.0℃
  • 구름조금광주 15.8℃
  • 맑음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5.0℃
  • 구름조금제주 18.2℃
  • 구름조금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8℃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 넓게 보기

바다길이 열리는 곰을 닮은 섬 서해안 웅도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이름에서 짐작하듯 웅도는 곰을 닮은 섬이다. 그 유명한 진도와 무창포처럼 웅도 역시 하루 두 번 바닷길이 열린다. 바닷길이 열리면 웅도 주변으로 거대한 갯벌이 모습을 드러낸다. 서해에서도 생태계의 보고로 평가되는 가로림만이다.

 

 

 

풍요로운 가로림만에 둘러싸인 웅도는 예부터 바지락과 굴, 낙지가 마를 날이 없었다. 금세 자루를 가득 채운 바지락을 마을까지 옮기느라 소달구지가 늘어선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웅도 여행의 중심지는 웅도어촌체험마을이다. 웅도의 특산물인 바지락 캐기를 비롯해 낙지잡이와 망둑어 낚시, 족대 체험이 가능하다. 깡통열차를 타고 마을을 한 바퀴 돌아보는 맛도 색다르다. 웅도를 마주 보는 대로리에 카페와 캠핑장이 있어 느긋하게 전망을 즐기거나 특별한 하룻밤을 보내기 좋다.


인근 지곡면에 안견기념관이 있다. 안평대군의 꿈을 소재로 그린 ‘몽유도원도’는 당대 최고 산수화로 평가된다. 안타깝게도 ‘몽유도원도’ 원본이 일본에 있어 기념관에는 모사본과 안견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그림을 전시한다. 폐교를 리모델링한 서산창작예술촌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전시는 물론, 수준 높

문의 : 웅도어촌체험마을 041)666-0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