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9.6℃
  • 맑음대구 18.7℃
  • 구름조금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19.8℃
  • 구름조금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19.7℃
  • 구름조금거제 20.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돌담에 새겨진 선율과 추억, ‘광화문 연가’의 길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명곡은 길가에 따뜻한 추억과 그리움을 남긴다. 이문세가 부른 ‘광화문 연가’에는 정동길, 교회당, 덕수궁 돌담길이 등장한다. 광화문네거리에서 정동교회까지 연인과 거닐던 흔적에 대한 향수가 담겨 있다. ‘광화문 연가’는 작곡가 이영훈이 1988년 작사·작곡했다. ‘광화문 연가’에 나오는 눈 덮인 예배당이 정동제일교회다. 교회 건너편에 이영훈의 노래비가 있다.

 

 

낙엽 떨군 가로수, 옛 러시아 공사관과 아담한 찻집 등은 정동길에서 만나는 회상의 오브제다. ‘광화문 연가’의 길은 세월 따라 많이 변했다. 영국대사관 옆으로 덕수궁 돌담 내부길이 개방됐고,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개관했으며, 구세군중앙회관은 ‘정동1928아트센터’로 다시 태어났다.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3층 정동전망대에 오르면 덕수궁과 정동길 일대가 내려다보인다.


정동길과 연결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옛 새문안동네에서 도시 재생을 통해 전시와 체험을 덧씌운 골목으로 변모한 곳이다. 인문학 책방과 뮤지엄 콘서트홀을 갖춘 인문 예술 공간 ‘순화동천’, 한국 최초로 세운 서양식 벽돌 교회 건물인 약현성당, 고가도로에서 공중 산책로와 도심 야경 명소로 바뀐 ‘서울로1017’ 등도 함께 둘러보면 좋다.

문의 : 광화문관광안내소 02)735-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