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2.2℃
  • 흐림강릉 2.2℃
  • 구름조금서울 4.7℃
  • 박무대전 4.2℃
  • 흐림대구 5.9℃
  • 울산 6.5℃
  • 맑음광주 3.8℃
  • 부산 6.9℃
  • 흐림고창 2.2℃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3.8℃
  • 구름조금경주시 5.3℃
  • 구름많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폐업 전문가

 

   우리는 좋든 싫든

   배운 도둑질로 살아간다

   나는 내 도둑질이 좋다

 

   좋아하는 음악

   듣고 들려주고 하다 보면

   어쩌다 간이 맞는 손님이 찾아와

   밤을 새우기도 하고

   찾는 이 없으면 없는 대로

   글 쓰며 앉아있는 맛도 좋으니

 

   이 재미로 가게를 하는데

   돈벌이가 될 리 없고

   집세는커녕 공과금 밀리기도 다반사요

   삼시 세끼 라면도 버거워

   빚으로 먹고사는 날이 수두룩하다

   그런데도 정신 못 차리고

   또 도둑질을 이으려고

   가게를 줄여 옮겨간다

 

   삼십여 년을 이렇게

   여닫기를 반복하며 얻은 벼슬이

   폐업 전문가!

 

   그래도 이번에는

   겉은 망했어도

   속으로는 남았다

 

   종자기*를 얻었고

   짐을 꾸리며 도닥거려 주는

   아내를 얻었음이니

   경자 원단의 저 맑은 지저귐

   붉은 원 안에 걸린다

 

* 종자기 - 춘추시대 초나라의 거문고 명인

백아의 절친한 벗으로 연주할 때 백아의 마음을 훤히 꿰었다. 종자기가 병사하자 백아는 거문고 줄을 끊고 다시는 연주를 하지 않았다. 이에 "백아절현"이라는 고사성어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