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2.3℃
  • 맑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22.6℃
  • 맑음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2.2℃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19.9℃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미술관보다 풍부한 러시아 그림 이야기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이 책의 저자는 러시아 유학생활 중 의사소통의 어려움으로 방황하던 시기에 우연히 트레챠코프 미술관에서 보게 된 「삶은 어디에나」라는 작품을 통해 다시 삶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한다.

 

언어와 문화, 역사도 다른 그곳에서 작가가 위로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그림 속에서 인생사에 대한 공감을 찾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 책은 다양한 러시아 작품들을 16개의 주제로 나누어, 러시아 예술에 낯선 사람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독자들이 각 작품의 소재와 그 속에 투영된 시대상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문학적 내용을 적절하게 가져와 설명한다.

 

 

예를 들면 작가는 미하일 브루벨의 「판」이라는 작품을 백석의 「흰 바람벽이 있어」라는 시와 엮어 내면의 고독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이와 같은 작가의 감상은 독자들에게 더욱 풍부한 예술의 세계를 맛보게 해 준다.  특히 18~20세기 러시아 민중의 삶의 모습이 담긴 작품을 입체적으로 묘사하는 글들을 읽다 보면 국가와 민족을 초월하여 인간 본연의 숭고한 삶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생소하게 느껴졌던 러시아 작품들이 작가의 폭넓은 해설을 만나 그림 안에 그려진 인생의 희로애락에 공감하게 되는 즐거운 경험을 함께해 보자.

 

(미술관보다 풍부한) 러시아 그림 이야기, 김희은 지음, 자유문고

 

<국립중앙도서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