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2.4℃
  • 흐림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2.6℃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20.9℃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3℃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재

고구려 사신 그려진 아프로시압 궁전벽화 과학적 분석

문화재청, 벽화 조각 국내 들여와 과학적 분석 마무리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고구려 사절단 모습이 그려진 우즈베키스탄 아프로시압 박물관 소장 궁전벽화의 보존ㆍ관리 상태에 대한 현지조사를 마치고, 벽화 조각 11점을 지난해 12월 국내로 들여와 최근 과학적 분석을 마무리했다.

* 현지조사: 온ㆍ습도, 조명 상태, 조도, 벽화상태, 보호시설 관리ㆍ운영 현황파악(‘19.9.3~9.7)

 

아프로시압 박물관은 우즈베키스탄의 대표적인 역사 문화유적지인 사마르칸트 지역에 있는 박물관으로, 이곳에는 7세기 바르후만왕의 즉위식에 참석한 고구려와 티베트, 당나라 등 외국사절단 모습이 그려진 궁전벽화가 소장되어 있다. 이 벽화 속에 고구려 사신의 모습이 포함되어 있어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순방 때 직접 방문하였다.

 

 

 

 

문화재청도 당시 우즈베키스탄 문화부ㆍ과학아카데미와 문화유산 분야 상호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해 이 궁전벽화를 보존하기 위해 같이 노력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내로 들여온 벽화 조각들에 대한 전자현미경 분석, X선 형광분석ㆍ회절분석, 열분석 등 과학적인 분석을 다양하게 시행했으며, 그 결과 벽화의 제작기법과 청색ㆍ적색ㆍ흑색 등 채색 물감의 성분과 광물 조성, 과거 보존처리에 사용된 재료를 확인하였다.

* X선 형광분석: X선을 이용하여 물질의 성분 원소 종류와 양을 확인하는 분석

* X선 회질분석: X선 회절선의 강도를 측정하여 물질의 구조를 확인하는 분석

 

연구결과, ▲ 벽화 시료의 모든 바탕에는 석고가 사용되었고 ▲ 청색 물감의 경우에는 청금석, 붉은색 물감은 주토가 사용되었으며 ▲ 흑색은 납을 함유한 광물성 물감을 써서 채색했다는 점이 새롭게 밝혀졌다. 특히 흑색의 경우 대부분 먹을 사용한 우리나라 전통 채색기법과는 다른 특징으로 확인되었는데, 앞으로 중앙아시아와 한반도 간 벽화 제작기술과 물감의 유통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열분석 결과 벽화 표면의 물질이 아크릴 계열의 수지로 밝혀져, 현대에 들어 벽화의 채색층 표면에 합성수지 재료를 사용하여 보존관리 한 사실도 확인되었다.

 

국립문화재연구소의 이번 벽화 시편 분석연구는 고대 중앙아시아 채색 물감의 재료적 특성 등 기초자료를 확보하여 현지 벽화 보존을 위한 과학적인 근거를 마련하였다는 데 의미가 있다. 상세한 분석결과는 3개 언어(한국어, 영어, 러시아어)로 정리한 책자로 만들어 앞으로 양국 간 심화연구뿐만 아니라 벽화 보존을 위한 교육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아프로시압 박물관의 궁전벽화가 고대 한국인이 한반도를 넘어 중국과 그 너머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활동하였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인 만큼 이번에 도출된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벽화 보존처리 설명서 제작과 국제 학술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공적개발사업(ODA)을 통한 사마르칸트 지역의 박물관과 보존처리실 개선, 보존처리 전문가 기술 연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