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6.0℃
  • 구름많음울산 17.0℃
  • 맑음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17.2℃
  • 맑음고창 16.3℃
  • 구름조금제주 20.2℃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3.7℃
  • 흐림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동대문역사관, 상설전시 개편마치고 재개관

8. 11(화) 10시 개관, 일 3회(10시/ 13시/ 16시) 회당 60명 무료 관람

[우리문화신문= 윤지영 기자]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 산하 ‘동대문역사관’(중구 을지로 281 동대문역사문화공원 내)이 2년 간의 상설전시 개편을 마치고 8월 11일(화) 재개관한다.

 

동대문역사관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의 조성 과정에서 발굴 조사된 매장 유물을 보존․전시하는 공간으로 2009년 개관하였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동대문역사관 전시 개편을 위해 2018년 기본설계를 거쳐 2019년부터는 동대문역사관 상설전시 개편 사업을 진행하였다.

 

 

리모델링을 통해 새롭게 탄생한 전시 공간은 전시실 바닥면에 운동장 유적 발굴 도면(1:25)을 층위별로 각인과 고보라이트로 연출하여 켜켜이 쌓인 옛 운동장 부지의 역사적 층위를 담아내었다. 또한 전시실 내에 벽체 설치를 최소화하여 야외 유구전시장과 시각적 연속성을 확보하였다.

 

전시 구성은 <Ⅰ. 훈련원과 하도감>, <Ⅱ. 도성의 수문>, <Ⅲ. 이십세기의 변화>, <Ⅳ. 땅속에서 찾은 역사> 등 4가지 주제로 나뉜다.

 

 

또한 이번 전시 개편을 통해 특별히 어린이들을 위한 전시 및 체험공간을 마련하였다. 동대문운동장의 발굴 과정에서부터 그 속에서 확인된 유적의 의미, 그리고 조선시대 군사시설로서의 특징을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배워볼 수 있다.

 

동대문역사관(동대문역사문화공원 내)은 8월 11일부터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사전예약관람제로 운영한다.  관람 예약은 서울특별시 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관람문의: 02-2153-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