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6.0℃
  • 구름많음울산 17.0℃
  • 맑음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17.2℃
  • 맑음고창 16.3℃
  • 구름조금제주 20.2℃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3.7℃
  • 흐림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경주대학교와 업무협약 맺어

고(古)환경 실습 교육 등 연구 역량 강화ㆍ지역 인재 양성 협약 / 8.11.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경주대학교(총장 정진후)와 11일 낮 11시 경주대학교 총장실에서 문화유산의 교육・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는다. 두 기관은 문화유산 관련 조사・연구에 협력하고, 지역의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동 조사연구 추진, 지역문화유산의 교육, 시설‧장비 공동 활용, 학술‧기술정보 교류 등 협력분야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최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 고(古)환경 연구 분야에 대한 실습ㆍ교육에 우선 집중하기로 했으며, 이밖에도 ▲ 역사‧고고자료의 관찰과 분석 연구, ▲ 기타 문화재 관련 이론과 실기 교육 등도 협력할 것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1990년 개소 이후 문화재의 학술조사ㆍ연구를 비롯해 문화재 보존ㆍ관리,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공동연구 등 문화유산에 대한 전반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대구ㆍ경북지역의 문화유산에 대한 발굴조사와 연구를 깊이 있게 하고 있으며, 특히, 신라 천년 고도 경주를 중심으로 신라 왕경 복원을 위한 왕궁 유적, 고분 유적, 사찰 유적 등의 조사ㆍ연구에 주력하고 있다.

 

참고로, 지난 6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고고미술사학과)와 함께 발굴을 계획하여, 현재 ‘경주 구황동 지석묘’에 대한 공동조사를 진행하고 있기도 하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지역대학과의 협력을 통해 문화재 분야의 인재 양성과 연구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