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14.5℃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15.4℃
  • 구름조금대전 15.6℃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16.9℃
  • 맑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6.9℃
  • 맑음제주 18.8℃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4.2℃
  • 구름많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역사와 민족

일제 말기 경성지역의 강제동원과 일상은?

서울역사편찬원, 경성의 강제동원 실상을 구체적으로 밝힌 책

[우리문화신문= 윤지영 기자] 1931년 일제의 만주침략을 기점으로 15년에 걸친 아시아태평양전쟁이 시작됐다. 일본은 전쟁을 치르는 동안 일본 본토와 식민지 및 점령지, 전쟁터에서 다수의 인적, 물적 자원을 징발했는데, 이런 행위를 ‘강제동원’이라 칭한다. 이런 인적, 물적 징발의 근거가 <국가총동원법>이었으며, 강제동원은 일본 국가권력이 법령에 따라 정책적, 조직적, 집단적, 폭력적, 계획적으로 수행한 업무였다.

 

 결전을 준비하는 중심 지역이었다. 즉 일제 말기 경성은 전쟁을 치르고 준비하는 도시였으며, 계속되는 물자 징발과 이에 따른 생필품의 결핍, 주민의 군사 동원과 강제 노역이 경성 부민의 일상적인 모습이었다. 서울역사편찬원(원장 이상배)은 일제 말기 경성(서울)을 대상으로 자행된 일제의 강제동원의 실상을 여러 소주제별로 조명하는 연구서 <일제 말기 경성지역의 강제동원과 일상>을 발간했다.

 

 

‘전시체제기 경성부의 부정 운영’에 대한 논문에서 이연식(일본 소피아대) 연구원은 “1930년대 경성의 최대 화두인 ‘대경성계획’은 아시아태평양전쟁의 장기화로 인한 재원 부족 등을 이유로 대폭 축소․지연되거나 일부는 사실상 계획단계에서 폐기됐다. 이를 대체한 것은 전시체제를 뒷받침하기 위한 비정상적인 부정(府政) 운영과 이른바 ‘시국사무’로 불리던 일련의 강압적인 동원 조치들이었다.”면서 “경성부는 그동안 보조 행정 조직으로 기능했던 정동회(町洞會)와 정총대(町總代)를 완전히 장악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는데, 1943년의 구제(區制) 실시와 구역소(區域所, 현재의 구청 역할 수행) 설치를 통해서 비로소 주민사회 말단까지 전시행정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고 했다.

 

이밖에도 일제 말기 경성 부민의 전시생활(전영욱, 역사문제연구소 연구원), 전시체제기 경성 사람들의 저항(김경호, 요코하마 시사자료실 연구원), 서울의 아시아태평양전쟁 유적(정혜경,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대표연구위원), 일제 말기 일본군의 경성지역 조선인 군사동원과 관련 유적 현황 (조건, 동북아연구재단 연구위원), 전시체제기 경성지역 조선인노무자의 강제동원(허광무,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연구위원), 경성 출신자의 사망과 유골 문제(오일환, 중앙대 겸임교수) 등의 논문이 실린 <일제 말기 경성지역의 강제동원과 일상>은 서울 소재 공공도서관 등에 무상으로 배포돼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다.

 

구입을 원할 경우 서울책방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책값은 1만 원이다. 다만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서울책방에서의 현장 구매는 불가능하고 서울책방 온라인(https://store.seoul.go.kr)을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서울역사편찬원에서는 ‘서울 역사의 취약 분야’를 보강하고 서울 연구자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서울역사 중점연구’ 발간 사업을 2016년도부터 시작했다.

 

2017년부터 전년도 사업 결과물을 서울역사 중점연구 시리즈로 발간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총 7권을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하는 책은 서울역사 중점연구 제8권으로 2019년도 사업의 두 번째 결과물이다. 첫 번째 결과물은 (<일제강점기 경성지역 여학생의 운동과 생활>이라는 제목으로 4월에 출간한 바 있으며, 세 번째 결과물(<해방 이후 서울 학생들의 통학과 생활문화>)은 올해 10월에 발간할 예정이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이 책의 발간을 계기로 일제 말기 경성지역에서의 강제동원에 대한 연구가 활성화돼 2천년 서울 역사의 체계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더 좋은 ≪서울역사 중점연구≫를 발간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