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대전 -5.9℃
  • 구름많음대구 -4.5℃
  • 맑음울산 -3.9℃
  • 광주 -2.5℃
  • 맑음부산 -3.5℃
  • 흐림고창 -1.1℃
  • 제주 2.5℃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문선희 사진가 고공농성 기록 사진 토크 ‘거기서 뭐하세요’

사진협동조합 시옷이 진행하는 기획 토크 ‘PRESENT, 현재를 꺼내다’의 하나
지난 1월 18일, 문선희 사진가와의 만남 진행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사진협동조합 시옷’은 창립 기념 기획으로 박경태, 김동우, 문선희, 심규동, 한다은 등 다섯 사진가를 매달 한 명씩 초대하여 서울도심권50플러스센터에서 작가와의 대화를 갖고 있다.

이번에 초대되는 다섯 사진가는 각자 우리 사회를 바라보는 독특한 시선으로 그간 사진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행사를 기획한 정명식(44) 사진가는 “우리 사진계에서 최근 주목받고 있는 다섯 명과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밀레니엄을 거쳐 한국 사진의 현재를 돌아보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작가들이 사진계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번 행사의 진행은 초대 작가 각자가 지목한 선배인 김지영, 유별남, 성남훈, LENA 등이 맡기로 했다. 선배 작가들이 후배 작가의 발표에 도우미로 흔쾌히 나선 것이다. 1월 열리는 세 번째 행사 ‘거기서 뭐하세요’는 문선희 사진가를 초대해 우리 사회의 아픈 흔적을 더듬어 본다.

‘거기서 뭐하세요’는 지난 1월 18일(토) 오후 2시, 서울 종로3가 도심권50플러스센터에서 열렸다.

문선희 사진가는 “고공농성이 일어났던 130여곳 중 절반 이상은 일시적인 구조물이었다. 그곳들을 제외한 전국 50여곳의 장소들을 찾아다녔고, 그중 30여곳을 기록했다”며 고공농성이라는 익숙한 사건을 새로운 시선으로 볼 수 있도록 고공농성이 있었던 구조물들을 본래의 장소에서 분리하고 수평선 혹은 지평선 위에 홀로 서 있는 모습으로 재구성했다. 작가는 구체적 사건에 대한 시시비비를 따지기 이전에, 거대한 세계와 온몸으로 대면한 인간의 고독에 대해 정서적으로 몰입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