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3.7℃
  • 서울 26.2℃
  • 흐림대전 25.0℃
  • 박무대구 25.4℃
  • 박무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7.2℃
  • 박무부산 25.7℃
  • 흐림고창 27.1℃
  • 흐림제주 28.8℃
  • 흐림강화 27.2℃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5.4℃
  • 구름조금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경북 문화유산의 관광콘텐츠 발굴ㆍ활용을 위한 전시

한국국학진흥원 유교문화박물관, ‘영남선비들의 누정’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경상북도 문화유산의 콘텐츠화를 위한 특별전시 첫 시도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 유교문화박물관은 ‘영남선비들의 누정’이라는 주제로 ‘경북문화관광콘텐츠활용전시’를 7월 7일부터 2021년 3월 28일까지 기획전시실Ⅱ에서 열고 있다.

 

이번 전시는 경상북도의 지원을 받아 경북이 보유하고 있는 문화유산의 가치를 더 많은 사람이 공유할 수 있도록 관광콘텐츠 자원으로 개발하고 전시를 통해 소개하고자 기획되었다. 전통문화의 현대적 활용을 모색하는 한편, 문화관광지와 현장의 문화재 자료, 그리고 기록유산을 접목하여 하나의 문화재가 가진 문맥을 종합적으로 조명하였다.

 

 

올해 처음으로 기획된 ‘경북문화관광콘텐츠활용전시’의 첫 번째 주제는 경상북도에 있는 ‘누정’을 대상으로, 그 역할과 기능에 따라 ‘1부 자연과 마주하며 학문을 연마하다.’ ‘2부 찾아가는 기쁨, 맞이하는 즐거움’ ‘3부 오륜의 실천, 공간으로 전하다’ ‘4부 옛사람을 기억하고, 그리워하다’로 구성되며, 들어가기와 끝내기 마당에서는 ‘누정’에서 유학적 이상을 실천한 사람들의 삶과 경북지역에 현존하고 있는 누정들을 통해 누정문화의 현대적 계승과 미래적 값어치를 그려보았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누정을 보유한 경북

영남선비들의 누정과 누정문화를 활용한 경북 문화관광 산업의 활성화 기대

 

 

경북지역은 누정문화가 활발했던 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의 누정을 보유해 왔다. 현존하는 누정 가운데 문화재로 지정된 것만 전국의 1/3을 차지하고 있으며, 보물로 지정된 것이 달성군 지역의 1건을 포함하여 10건이나 된다. 조경건축 외 다른 항목으로 지정된 건수까지 포함한다면 그 역시 전국 최다라 할 수 있겠다. 이처럼 많은 누정을 보유하고 누정문화가 발달해 온 데에는 유학을 실천한 영남선비들의 세계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그 어느 때 보다 심신의 휴식과 위로가 필요한 요즘 사람들에게 ‘누정’과 ‘누정문화’는 문화관광상품으로서 활용도와 의미가 매우 특별하다. 이번 전시를 계기로 경북지역의 누정에 대한 관심이 제고되길 바라며, 빗장이 굳게 잠긴 ‘누정’과 현장의 문화유산들이 개방되어 지역문화의 활성화는 물론, 전통문화의 공유와 계승에 이바지되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