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2℃
  • 흐림강릉 28.2℃
  • 흐림서울 26.4℃
  • 흐림대전 27.8℃
  • 천둥번개대구 29.1℃
  • 흐림울산 29.2℃
  • 흐림광주 28.4℃
  • 부산 25.6℃
  • 흐림고창 29.0℃
  • 제주 33.5℃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8.9℃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옛사람의 땀방울이 밴 꼴망태 이야기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380]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언제부터 걸려 있었나 잿간 흙벽에 외로이 매달린 작은 꼴망태기 하나 / 그 옛날 낫질 솜씨 뽐내셨을 할아버지의 거친 숨결이 아버지의 굵은 땀방울이 / 찐득찐득 배어들어 누렇게누렇게 삭아버린 꼴망태기 하나 / 할아버지가 아버지가 나무 지겟짐 세워 놓고 떡갈잎 물주걱 만들어 / 시원하게 목축이다 흘리신 바윗골 약수랑 싱그러운 들꽃 향기랑 / 소릇이 배어들어 바작바작 삭어버린 꼴망태기 하나”

 

위 노래는 최병엽 작사, 한동찬 작곡의 동요 <꼴망태기>의 일부입니다. “망태기”는 우리 겨레가 오랫동안 써왔던 것으로 새끼 등으로 꼬아 만든 주머니인데 물건을 담아서 다닐 때 쓰는 기구입니다. 망탁ㆍ망태라고도 하고, 지역에 따라 구럭ㆍ깔망태ㆍ망탱이라고도 하지요. 무게는 800g 안팎이며, 어깨에 멜 수 있도록 양끝에 길게 고리를 달아 썼습니다.

 

 

망태기는 꼴 곧 말과 소에 먹이는 풀을 담는 꼴망태가 있고, 장기짝을 넣어 두는 조그마한 장기망태기, 송이버섯을 담는 송이망태기, 개똥망태기도 있습니다. 망태기와는 모양이나 쓰임새가 다른 “삼태기”도 있는데 쓰레기ㆍ거름ㆍ흙ㆍ곡식 등을 담아 나르는 그릇이지요. 그 밖에 망태기와 관련된 낱말에는 갓난아기들을 망태기에 넣어서 데려간다는 할아버지인 “망태할아버지”가 있는데 옛날 말 안 듣는 아기를 달랠 때 '망태할아버지가 잡아간다.'라곤 했습니다. 또 황해도 사투리 가운데 ‘얼굴망태기’는 곰보를 말합니다. 이제 망태기를 쓰는 사람은 없겠지만 망태기를 보면 옛 어른들이 일하시던 모습이 어렴풋이 떠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