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3.2℃
  • 구름많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29.8℃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1.9℃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백년 전 안경신 지사 평남도청에 폭탄 던져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396]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2020년 3월 1일 현재 남성독립운동가 포상자는 15,454명이고 여성은 477명입니다. 여성독립운동가 포상자는 남성 포상자의 10%는커녕 5%에도 못 미치는 숫자지요. 그렇게 된 가장 종요로운 까닭은 여성들의 독립운동을 단순한 남성의 조력자로 보는 정부(국가보훈처)의 시각 때문이라고 합니다. 사실 100년 전(1920년) 오늘(8월 3일)에는 안경신 애국지사가 임신한 몸으로 평남도청과 평남경찰부 등에 폭탄을 투척한 날입니다.

 

 

1920년 중국으로 망명한 안 지사는 임시정부의 군사기관인 광복군총영에서 활동하였습니다. 광복군총영은 1920년 7~8월 무렵 미국의원시찰단의 방한을 계기로 세계 여론에 한국 독립의 필요성을 호소하고자 폭탄거사를 실행하기로 하였지요. 이에 따라 결사대 제2대에 파견된 안 지사는 폭탄을 숨겨 평양으로 잠입한 것입니다. 이 폭탄 투척의 거사를 이끈 안경신 지사는 출산 직후인 1921년 3월 일제 경찰에 체포되어 사형을 구형받았으나 평양복심법원으로부터 징역 10년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습니다.

 

“나는 3․1만세운동 때도 참여하였지만 그때는 큰 효과를 내지 못하였다. 그것은 우리 국민의 단결과 힘이 미치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나는 일제침략자를 놀라게 해서 그들을 섬나라로 철수시킬 방법이 무엇인가를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그것은 곧 무력적인 응징 – 투탄(投彈, 폭탄을 던짐), 자살(刺殺, 칼로 찔러 죽임), 사살(射殺) - 같은 일회적 효과가 크게 주요할 것으로 믿고 있다.” 이는 안경신 지사가 한 말입니다. 정부는 안경신 지사에게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으며, 2015년 5월의 독립운동가로 기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