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흐림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9℃
  • 흐림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30.8℃
  • 흐림고창 27.7℃
  • 맑음제주 30.0℃
  • 구름많음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9.3℃
  • 구름많음금산 27.4℃
  • 흐림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28.8℃
  • 구름조금거제 31.3℃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아태지역 무형유산 전문가 양성 위한 현장학교 운영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ㆍ한국전통문화대학교 공동개최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후원을 받는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사무총장 금기형, 이하 ‘아태센터’)는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와 함께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한국전통문화대학교(충남 부여군)에서 ‘2019 무형유산 현장학교’를 연다.

 

무형유산전문가를 양성하고, 서로간의 정보 소통을 위해 열리는 이번 현장학교는 아시아태평양 무형유산고등교육네트워크(사무국 대표 최공호, Asia-Pacific Higher Education Network for Safeguarding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이하 ‘APHEN-ICH: 아펜이치’) 회원 대학 소속 학생과 연구자 30여 명이 참여한다.

 

 

‘2019 무형유산 현장학교’는 12개의 강의와 현장방문으로 구성되는데, ▲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2003 협약의 기본 개념을 시작으로 ▲ 유네스코 디지털헤리티지 보존정책, ▲ 무형유산과 사회적 성, ▲ 무형유산 연구 방법론, ▲ 한국의 무형유산 보호 정책 등에 대해 학습한다. 또한, 충남 서천의 한산 모시관, 칠공방, 부채공방 등 무형유산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연행자, 보유자와 만나 체험의 시간도 가진다.

 

APHEN-ICH는 2018년 9월 아태센터와 유네스코방콕사무소의 협력 아래, 아태지역 무형유산 고등교육 발전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출범하였다. 현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 베이징 사범대학교, 태국 탐마셋 대학교 등 아태지역 11개국 17개 대학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초대 사무국에는 한국전통문화대학교가 뽑혔다.

 

아태센터와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앞으로도 APHEN-ICH 회원 간 교류 촉진과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학술대회 개최와 교육과정 개발, 공동 연구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