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6.2℃
  • 흐림서울 0.0℃
  • 흐림대전 6.0℃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7.6℃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조금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 넓게 보기

10년 동안 활동한 첫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누구일까?

12. 6. 2019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의 날 행사 개최, 280명 수료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 이하 국학진흥원) 함께 12 6() 오후 2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이야기할머니와 가족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의 날’ 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는 이야기할머니 사업이 시작된 2009년부터 10 동안 어린이집에 방문해 우리 아이들에게 옛날이야기를 들려주고, 올해까지만 활동하는 ‘졸업생’과, 올해 선발되어 내년부터 활동을 시작하는 ‘수료생’, 그리고 현재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야기할머니들을 위해 마련됐다.

 

 

졸업생 13명은 문체부 장관 감사패를 받고, 이들 이야기할머니 사업의 인지도를 높이고, 어린이에게 전할 이야기 소재를 개발하는 기여한 최두봉, 주영희 이야기할머니는 공로상(문체부 장관 표창) 받는다. 올해 5.3 1 높은 경쟁률을 이겨내고 선발된 8개월간 60시간의 교육을 이수한 280명에 대한 수료식도 함께 열린다.

 

 

  아울러 현재 활동하고 있는 최화자(76), 송옥임(66) 이야기할머니 2명은 ‘공로상(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최화자 이야기할머니는 1년간의 활동 수기를 모아 책으로 발간하고 이야기를 노래로 만들어 아이들의 호응도를 높였고, 송옥임 이야기할머니는 파킨슨병으로 투병하면서도 적극적으로 활동해 동료들에게 모범이 되고 주변에 감동을 주어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생들이 태평무, 경기민요, 장구춤 , 축하공연을 펼치고, ‘이야기 구연 시연’과 이번에 수료하는 11 할머니 6개 팀의 자축 공연도 이어진다.

 

 20 이야기할머니 1,000 추가 선발, 활동 수당 인상, 활동 연령 연장

 

  문체부는 이야기할머니 사업이 어린이에게 우리 옛날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할머니들에게는 노년 생활에 활력을 제공하며, 아이들과 노년층 간 자연스러운 세대 간의 소통의 장을 만드는 ‘생활공감형 정책’인 만큼 이 사업을 더욱 확대하고 내실 있게 키워나갈 방침이다.

 

  내년에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그동안 부족했던 이야기할머니를 1,000명 추가로 선발하고 2009년 사업 시작 이래 11년간 동결되었던 활동 수당도 1회 3만 5천 원에서 4만 원으로 5천 원 인상한다. 지난 11월 범정부 ‘노인 복지정책의 지속 가능성 제고 대책’에서 발표한 것처럼 단순히 연령으로 활동 연령 기한을 정하지 않고, 건강이 허락하는 최대한 활동할  있도록 활동 연령 상한선을 70세에서 80세로 연장한다.

 

  특히 이야기할머니 사업은 올해 10 문체부가 발표한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선정된 있다. 담당자인 이용희 주무관이 기획재정부의 2020년도 예산 감축 대상으로 평가받은 ‘이야기할머니 사업’의 예산을 증액하기 위해 수차례 노력한 결과 부처 144 예산 감축 대상 사업 유일하게 내년도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이야기할머니 확대, 처우 개선 등을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009년에 이야기할머니 23명으로 시작한 사업이 여기까지 오는 과정에서 이번에 졸업하시는 이야기할머니들의 공이 매우 크다.”라며, “현장의 수요를 최대한 빨리 충족하고 이야기할머니들이 더욱 보람을 가지고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