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1.2℃
  • 흐림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5.2℃
  • 구름많음울산 5.1℃
  • 구름많음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6.6℃
  • 흐림고창 3.5℃
  • 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7.0℃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9] 연보(年譜)

 

[우리문화신문=마완근 기자]

 

 
                      
                      
연보(年譜)

                                     이육사

 

   “너는 돌다릿목에 줘왔다.”던    
   할머니의 핀잔이 참이라고 하자.

   나는 진정 강 언덕 그 마을에
   버려진 문받이였는지 몰라.

   그러기에 열여덟 새봄은
   버들피리 곡조에 불어 보내고 

   첫사랑이 흘러간 항구의 밤
   눈물 섞어 마신 술 피보다 달더라, 

   공명이 마다곤들 언제 말이나 했나.
   바람에 붙여 돌아온 고장도 비고

   서리 밟고 걸어간 새벽길 우에
   간() 잎만 새하얗게 단풍이 들어   

   거미줄만 발목에 걸린다 해도
   쇠사슬을 잡아맨 듯 무거워졌다

   눈 우에 걸어가면 자욱이 지리라.
   때로는 설레이며 파람도 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