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1℃
  • 울산 21.1℃
  • 광주 20.0℃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0℃
  • 제주 23.7℃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해주 본영 대동굿의 광대굿

[양종승의 북한굿 이야기 16]

[우리문화신문=양종승 샤머니즘박물관 관장]  황해도 해주 본영 대동굿은 탈굿이라고 할 만큼 광대놀음이 중요하다. 광대를 놀려야만 마을의 돌림병을 막고 가가호호 좋지 못한 해로운 액을 물리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장군굿에서 작두를 타고 내려온 뒤, 곧이어 시작되는 광대굿은 남녀광대가 마당에서 한삼을 뿌리고 광대춤을 추면서 거하게 한바탕 논다.

 

이어, 원광대가 만세받이를 하고 공수를 내린 뒤 상장구 갖은 재담을 주고받는다. 그리고 마을 사람 모두의 입설, 구설과 열두 도액을 막아내는 덕담타령도 한다. 또다시 광대춤을 추고 익살스러운 짓거리와 줄타기를 하면서 흥겹게 논다. 광대굿을 마무리할 때는 원광대가 날만세(빠른 장단으로 된 만세받이. 만세받이는 신을 청하는 청배무가의 하나)를 한다. 광대굿의 만세받이, 공수, 재담, 덕담타령, 날만세 등은 다음과 같다.

 

 

<만세받이>

모여랴오 모여랴오 광대탈대감 모여랴오 해원단년 00년에 달에 월색은 00상달 날에나 천문은 00날이요 고을로는 황해도땅 해주하고도 00동에 일월이영천 대령할 때 광대대감이 노사니다 내광대 본영은 광대산 줄바위 광대로다 외줄을 타신 광대씨요 쌍줄을 타시던 광대씨라 남광대 여광대 구어비 남성수 따라 들어 걸립도청에 좌정하시다 불리는 길에 노십니다 못놀았다 하시지 말고 내아버지 하회를 받아 일기나 좌참에 거들거리며 노실 적에 옷을 입고 탈을 쓰고 거들거들 흐능청거려 명살이로 도와줘요 각성각문에 만복을 주고 지나가는 해에 남녀노소 아들딸에 만복을 주고 동서사방 내밟아도 액운없이만 도와줘요 하실 말씀은 많지만은 재비재비 노사니다

 

<공수>

오호냐, 오늘은 다 광대대감 외줄타던 광대 쌍줄 타던 광대 구대천문 내아버지 따라들어 광대산 줄바위 본영에 옛날옛적 내림받은 광대씨 심술궂은 광대 짓궂은 광대씨 여광대 남광대 광대대감에 하회를받아 외줄타고 쌍줄타고 구슬베 쌀베 우불림 좌불림하고 다춤으로 열락하고 웃음으로 낙락하고 오는손님 가는손님 지나가는행인 남녀노소 각성각문에 만복을 주고 놀이판에다 탈광대 어릿광대 노십니다 아 헤에 (삼현장단에 맞춰 한삼으로 흥겹게 광대춤을 춘다)

 

<재담>

원광대 : 네 오냐 여보

상장구 : 네

원광대 : 나는 광대야

상장구 : 그렇지 그렇지 근데 어디서 온 신광대냐

원광대 : 나는 옛날옛적 구대천문에 구어비 남성수 따라들어 동네전에 방네전에

경사가 있으면 놀이판에도 다니고 달맞이 추석맞이 멋들어지게 놀러가서

남광대 여광대 하회받아 이동네 저동네 각성각문에 일가문전 남녀노소

할것 없이 멋들어지게 놀 적에 나 화산리 광대가 빠지면 모든 것이 안돼

오늘은 일대동에 만구영천에 열두거리 받는다는데 내가 놀아야지

상장구 : 아문요 잘 노셔야죠

원광대 : 나는 건립도청에 좌정하고 안정하고 있었는데 우불림 좌불림 받아

가지고 멋들어지게 구슬베 쌀베 외줄 타고 쌍줄도 타고 칠성당을 돌아보며

아홉청배 모두어 놓고 비수창검 탄 후에 멋들어지게 춤으로 다 연락하고

웃음으로 낙낙해서 한바탕 외줄 쌍줄 타고 원막 이막 삼막 사막 오막

칠막장에 팔막장에 올리지마는 일막장으로나 조금줄도 타야겠네 우리

멋들어지게 춤이나 춰보세 얼쑤 (광대춤을 춘다)

원광대 : 여보쇼 자네들은 광대춤을 몰라

상장구 : 이만하면 잘 추는 거지 그럼 어떻게 추나

원광대 : 광대춤은 어떻게 추는고 하니 앞발을 멋지게 퉁 뻗어 제 코를 툭툭

쳐야 그게 잘 추는 거야 그러니 덕담은 이따가 넘기고 우리 광대적에

어떻게 추었나 추어볼 테니 여광대는 좌정했다가 내가 한바탕 춘 다음에

들어와서 멋들어지게 추어보세 참나무 장작은 화장작 꿍 딱딱 궁따닥

(광대춤을 춘다)

원광대 : 야 여광대야 어디로 갔느냐

여광대 : 네 여기 있어요

원광대 : 너는 어딜 그렇게 씨질거리며 다니냐 이리 와서 일대동 마당에 한바탕

놀고 명도 주고 복도 주고 지나가는 사람 깨질세라 다칠세라 우리가 잘

놀아야지 나만 따라다녀

여광대 : 네

원광대 : 선비들이 과거 보러갔다가 낙방도 안되게 철떡같이 다 붙여놓고 남녀 시집 장가 갈적에 청실홍실 염려말고 동서사방 댕길 적에 가마 뒤 끝에

따르지 않는다니 어 휘 내가 모진 액맥이 쑥맥도 막아줘야지 여광대

나오너라 옳지 옳다 너도 나왔느냐 어서 놀자 어험험험 이다리냐 저다리냐 술장사에 챗다리냐 나무꾼에 목다리냐 신다리냐 어에햄 햄햄햄 한바탕 놀아 보자 참나무 장작은 화장작 꿍 딱딱 꿍따닥

(광대춤을 춘다)

원광대 : 여보 외줄도 타고 쌍줄도 타고 건들거려 흐능청거려 명장구로 거둥소리

한바탕 추었으니 우리 그러면 동네전에 방네전에 각성각문에 명주고 만복을

주어야하니 돈도 받았으니 놀이값도 해야겠고 모진홍수나 좀 막아주고

열두도액 막아주고 오는 손님 가는 손님 휘어 들이고 각성각문에 만복이나 주도록 광대덕담으로 잘 넘겨보세

 

 

<덕담타령>

참나무 장작은 회장작 내딸이냐 네 딸이냐 나무꾼에 목딸이냐 술장사에 채딸이냐 이딸 저딸 다 제쳐놓고 광대딸이 젤이로구나 에따 여보아라 내광대 거동을 보아라 황해도 하구 해주 수양산 내림받고 황해도 옹진군 북면 화산리 광대산에 줄바위 내림받고 내광대씨가 줄을 타고 노실 적에 외줄을 타고 쌍줄을 타고 한바탕 놀고 나서 일대동 만대동 가가호소 남녀노소 편안하게 도와주고 열두 홍액을 막아주자 되에 담았다 도련님 섬에나 담았다 서방님 말에나 담았다 마나님 에따 여보아라 우리광대가 나오셨다 남녀노소 아들 딸 편안하게 도와달라고 시주 공덕이나 받아보자 (광대춤을 춘다)

 

<덕담타령>

얼씨구 광대야 리리리리리리 이리봐도 광대야 저리봐도 광대야 광대산에 광대로다 우리광대가 제일이니 내광대 거동을 봐라 리리리리리리리 여광대 남광대 외줄타시던 광대로다 쌍줄타시던 광대로다 양반앞에 놀던광대 임금님앞에 놀던광대 심술궂은 내광대야 짓궂은 내광대야 우리광대 거동을 봐라 시주와 공덕을 하실적에 어화 양반님네들 한푼돈에 시주를쓰쇼 두푼돈에 시주를쓰쇼 시주와 공덕을 하신 양반 열두도액 막아주고 아들을 두면 효자가 되고 딸을 두면 열녀가 된다 리리리리리리리 거리거리는 홍액의 길 열두도액 막아내고 평지낙마도 막아내고 입술구설도 막아내고 관재구설도 막아내고 화지극락도 막아낸다 오는 길에는 명을 사고 가는 길에 복을사고 복을 사서 지고가고 명을 사서 이고 간다 입은 덕도 많고많으나 새로새덕을 입혀주고 남녀노소 아들딸에 자손만대에 부귀공명에 만수무강 하옵시다 리리리리리리리 짧은명은 이어주고 긴명은 서려담고 있는자손 수명장수에 없는자손 생겨주오 리리리리리리리 과거에는 철떡같이 붙어갖고 부디 장원들 하옵소서 리리리리리리리리 광대바람에 춤나온다 뚱땅바람에 만복을준다 리리리리리리리 (광대춤을 춘다)

 

<덕담타령>

여보 우리 광대여 이리 봐도 광대고 저리 봐도 광대고 화산리 광대산 줄바위 본영탈이 제일이지 외줄 타던 광대 쌍줄 타던 광대 임금 앞에 놀던 광대가 제일인데 외줄도 타고 쌍줄도 탔으니 그만했으면 먹은 듯하고 놀은 듯하고 쓴 듯도 하겠지 시주와 공덕에 만건립 노량닷푼 다벌은 듯 신발값도 벌었고 한잔 값도 벌었으니 십시일반에 고루 나눠먹고 일대동 놀이마당에 우불림 좌불림 광대탈 벗어서 이고랑산에 액맥이 수맥이 모진 액운 다 태우고 열두 도액 잡신을 풀고 태우겠으니 불을 노세 어허냐 우짜 아 (광대춤을 춘다)

 

<날만세>

옷을 벗어 액맥이로 탈을 벗어 수맥이로 광대 덕담에 열두 도액 물려지고 일대동 만대동 만복을 주고 재수로 줘요 나랏 만신 김씨 만신에 줄타신 광대 구대천문에 따라들어 내림받아 신사 끝에 한거리 좌창 잘 놀았쇠다 내놀아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