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9.4℃
  • 맑음강릉 34.1℃
  • 맑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4.4℃
  • 제주 23.4℃
  • 맑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이달균의 《말뚝이 가라사대》와 함께하기

[우리문화신문=이달균 시인]  

 

     어디 그 잡년

     쌍판대기 한번 보자

 

     가만있자, 이 여자

     배배 틀고 와이라요?

 

     아이구, 아이구 배야!

     산통(産痛)이냐 심통(心痛)이냐

 

     산통이다!

     산통이야!

     아차하모

     산통 깨진다

 

  할멈은 목욕제기 정화수 길어 와서 요리조리 물 뿌리고 우짜든지 아무 탈 없이 쑤욱! 하고 빠진 거로 같은 값이면 실한 고추놈 점지하고 점지하소. 황봉사 눈 뜬 소경 경문을 읊조리는데,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 이리 궁시렁 저리 궁시렁 어쩌구 저쩌구 잘도 논다…… 경치 좋고 물 좋기는 천황산이 제일이고 걸패 좋고 인심 좋기는 배둔 당동이 으뜸이다. 등반 밑에 숟가락 줍고 저놈의 귀신 담 넘어간다. 수리수리 나옵소서 술술이 나옵소서 술렁술렁 빠지소서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

 

     힘써라

     젖 먹던 힘을

     아껴둔

     힘까지

 

 

 

 

< 해설 >

 

이놈의 영감, 장작개비처럼 비쩍 마른 몸으로, 언제 애를 뱄나보네. 하긴 숟가락 들 힘만 있어도 여자를 그냥 보지 않을 터, 어쨌든 작은어미 만나 보니 산통이 왔네. 미치고 팔짝 뛴다. 이를 어쩌나? 그래도 아이는 받아야지.

 

이왕 출산이라면 실한 고추 단 놈으로 나오거라. 누군 구들에 불을 넣어 물 뎁히고 미역국 끓이고, 황봉사는 되는대로 경을 왼다.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

 

어쩌면 잘 되었는지도 모른다. 내 시집와 아들 하나 얻지 못해 칠거지악에 묶였는데, 이제 조상님 제사 지낼 아들 하나 낳는다면 작은어미년이 낳았건 어땠건 내 자식이 아니런가.

 

그러니 산통 깨지기 전에 단디 단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