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1.2℃
  • 흐림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5.2℃
  • 구름많음울산 5.1℃
  • 구름많음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6.6℃
  • 흐림고창 3.5℃
  • 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7.0℃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1] 교목(喬木)

[한국문화신문 = 마완근 기자]

 

 

                                    교목(喬木)

                                                         이육사

     

       푸른 하늘에 닿을 듯이
       세월에 불타고 우뚝 남아 서서
       차라리 봄도 꽃피진 말아라.

       낡은 거미집 휘두르고
       끝없는 꿈길에 혼자 설레이는 
       마음은 아예 뉘우침 아니라.  

      검은 그림자 쓸쓸하면,
      마침내 호수 속 깊이 거꾸러져 
      차마 바람도 흔들진 못해라. 

                                        - ss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