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0℃
  • 구름많음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9.2℃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9.8℃
  • 맑음고창 17.1℃
  • 흐림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5.2℃
  • 흐림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17.0℃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정선의 박연폭포로 불볕더위 날리기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653]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장마가 끝나자마자 섭씨 35도를 오르내리는 불볕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온 세계가 불볕더위로 몸살을 앓고 있지요. 더위는 세상을 점령했고 밤새 열대야에 시달리고, 낮에는 에어컨 바람 탓에 냉방병에 걸릴 지경이지요. 이러한 불볕더위 속에서도 코로나19 탓에 휴가도 제대로 가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그림 하나를 선사합니다.

 

 

바로 겸재(謙齋) 정선(鄭敾, 1676∼1759)의 <박연폭포>가 그 그것이지요. 작품의 크기는 세로 119.7㎝, 가로 52.2㎝인데 겸재가 그린 진경산수화는 자연을 있는 그대로 그리는 것이 아니라 회화적으로 재해석하는 것입니다. 진경산수화의 진수라고 평가되는 그림은 《박연폭포》와 함께 《금강전도》, 《인왕제색도》가 겸재의 3대 명작으로 꼽히지요.

 

특히 이 《박연폭포》는 보는 그림이 아니라 듣는 그림이라고 합니다. 우렛소리를 거느린 높이 37m 폭포의 물줄기는 단박에 내리그은 정선의 붓끝에서 세차게 귓전을 때립니다. 특히 길게 과장해서 그려진 폭포수는 그림 아래 개미만큼 작게 그려진 선비와 시동 때문에 크게 대비됩니다. 그 대비는 소리의 크기를 인물의 크기에 견줘서 인간을 압도하는 자연의 경이로움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 그림을 걸어놓은 방은 불볕더위도 접근할 엄두를 못 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