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30.4℃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7.7℃
  • 흐림대구 32.2℃
  • 구름많음울산 30.5℃
  • 구름많음광주 30.6℃
  • 흐림부산 29.4℃
  • 흐림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2.3℃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6.9℃
  • 흐림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2.7℃
  • 흐림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나의 문학 답사 일지

배움을 찾아 떠난 국문학자의 여행, 정병설 지음, 문학동네 출판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세상이 커다란 책과 같다면 여행은 그 책을 읽는 모험”이라는 책 표지의 멋진 문구가 시선을 끈다. 『나의 문학 답사 일지』는 국문학자 정병설 교수가 대한민국 곳곳을 탐방하며 문학과 역사의 자취를 추적한 여행기이자 문학 안내서이다.

 

저자는 『춘향전』의 남원, 『탁류』의 군산 등 문학 작품의 배경이 되는 장소를 탐방하며, 작품 속 장면을 생생히 그려내는 묘사와 상상력으로 독자를 깊이 있는 여행의 세계로 이끈다. 이 책에는 여행의 의미와 가치에 대한 저자의 지혜로운 통찰이 녹아있다. 

 

 

저자는 여행할 때 눈앞의 것만 보지 말고 역사와 당대의 풍경을 마음으로 재현해 볼 것을 권한다. 또한, 그전의 여행은 어찌 되었든 돌아올 때의 내가 출발할 때의 나와 조금이라도 달라져 있다면 그 여행은 성공한 여행이라 말한다. 문학에 대한 열정과 성찰이 돋보이는 이 책은 여행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열어줄 것이다.

 

다가오는 여름,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그 지역과 관련된 문학 작품 한 편쯤 찾아 읽어 보면 어떨까. 여행에 재미와 깊이를 더 해 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