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0.7℃
  • 박무대전 -0.6℃
  • 박무대구 -0.4℃
  • 맑음울산 3.5℃
  • 구름조금광주 3.6℃
  • 흐림부산 7.1℃
  • 흐림고창 0.8℃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3.2℃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1.1℃
  • 흐림거제 6.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삼일만세운동 100돌에 만나는 여성독립운동가 100인

전체기사 보기


블라디보스톡서 찾은 '서울스카야 2A'와 이인순 지사

신한촌 선열들 추모비에 국화 한 다발을 바치다

[우리문화신문= 블라디보스톡 이윤옥 기자] 혹한의 땅 만주벌서 떠는 동포의 어린 영혼들 보듬으며 겨레 혼 심어주던 임 살 에이는 시베리아 시린 추위 견뎌내라 다독이던 임 어이타 스물일곱 꽃다운 나이에 이국땅서 숨져갔나요 블라디보스톡 한인촌에 혜성처럼 나타나 여장부의 푸른 꿈 내보이다가 활짝 펴지 못하고 떠나던 날 푸르던 하늘도 구슬퍼 핏빛 비를 뿌리었다네 - 이윤옥 ‘블라디보스톡 한인촌 여장부’- 핏빛 비를 뿌리던 하늘은 언제 그랬느냐는 듯 푸르렀다. 가슴 시리도록 푸르른 하늘 아래, 신한촌 집터를 걸으며 나는 끝내 눈물을 흘렸다. 이인순 지사의 삶의 흔적을 찾아 블라디보스톡 신한촌을 찾은 것은 어제(24일) 저녁 5시 무렵이었다. 아무르바닷물이 회색빛을 띄던 그 시각 신한촌도 서서히 해가 지고 있었다. 신한촌은 1911년 무렵부터 형성된 곳으로 많을 때는 1만명 이상의 한인들이 살던 곳이다. 이곳은 연해주 독립운동의 중심지 역할을 했으나 1937년 한인 강제이주가 시작된 이후 폐허로 변했다. 그 뒤 아파트촌이 들어서서 현재는 당시 한인들의 흔적을 찾아보기 어렵게 변모해버렸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아파트촌 한 구석에 '서울스카야 2A'라는 번지를

강원도 철원 만세운동의 여전사 '곽진근'

삼일만세운동 100돌에 만나는 여성독립운동가 100인 <1>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한탄강 굽이친 물 대대로 철원평야 살찌운 땅 알알이 영글던 겨레의 꿈 조각낸 자들 더는 두고 볼 수 없어 쉰여덟 나이로 피울음 토해내며 기미년 삼월 불꽃처럼 타오른 임의 애국혼 조국은 기억하리 영원히 기억하리 곽진근 (郭鎭根, 1861~1940) 애국지사는 강원도 철원에서 만세운동에 앞장섰다. 철원은 강원지역에서 맨 처음 만세운동이 일어난 곳으로 곽진근 지사는1919년 3월 10일 낮 3시, 농업학교에 모인 철원청년회, 농업학교, 보통학교 등 250여 명의 학생들 앞에서 만세운동을 이끌었다. 서울로부터 전해온 만세운동 소식은 철원지역 학생들의 젊은 피를 끓게 했다. 이들은 읍내 중심인 서문거리로 뛰쳐나가 조선의 독립을 외치며 헌병 분견소 쪽을 향했다. 곽진근 지사는 58살의 고령의 나이임에도 젊은 학생들 앞에서 만세시위를 주도했다. 성결교회 경성성서학원을 졸업한 곽진근 지사는 3·1만세운동이 일어나기 4년 전인 1915년부터 철원장로교회 전도사로 활동하고 있었다. 당시 철원장로교회는 1905년 웰번(E.A.Welbon)선교사가 설립했는데 교회 안에 사립 배영학교를 세워 주민들에게 신문화교육, 육영사업, 군사훈련, 민족정신을 키